베리타스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전재학 목사 코로나19 투병 중 별세

입력 Jan 20, 2021 07:29 PM KST
junjaehuk
(Photo : ⓒLA한인교회 온라인 커뮤니티)
▲'저 높은 곳을 향하여'를 작곡한 전재학 목사가 코로나19로 투병하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 별세했다. 사진은 과거 활동시 축도하고 있는 고 전재학 목사의 모습.

'저 높은 곳을 향하여'를 작곡한 전재학 목사가 코로나19로 투병하다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 별세했다. 향년 83세.

장례예배는 오는 30일(토) 오전 11시, 미국 LA의 풍성한교회(담임 박효우 목사)에서 진행되며,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지난 1995년 괌으로 이민을 간 고 전재학 목사는 찬양 사역과 복음성가 작곡으로 꾸준하게 활동해 왔습니다.

고인은 이영화 집사가 불러 히트한 '실비 오는 소리에'(79년)와 '저 높은 곳을 향하여'(81년)를 작곡했으며, TV 드라마 '미련' '애처의 일기' 등의 주제곡을 만들었다.

또 LA에서 예술인 동호회 교회를 담임했으며, 한국적인 복음성가 작곡을 위해 힘써왔다. 고 전재혁 목사가 작사/작곡하고 이영화 집사가 부른 '저 높은 곳을 향하여' 가사는 아래와 같다.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나 지금 가는 이 길이
정녕 외롭고 쓸쓸하지만 내가 가야 할

아무도 몰라도 좋아 내 님 가신 이 길을 나의 꿈
피어나는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인생 길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나 지금 가는 이 길이
정년 고난의 길이라지만 우리 가야 할 인생 길

아무도 몰라도 좋아 내 님 가신 이 길을 나의 꿈
피어나는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당초 이 곡은 1977년 기독교 영화 '저 높은 곳을 향하여'의 주제가로 만들어졌으나 사정상 영화는 공식개봉은 되지 못하고 가수 이영화가 '81 MBC 서울 국제가요제'에 이 노래로 출전하게 되어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이 곡을 부른 이영화는 '실비 오는 소리에' '그 사람'으로 1980년에 데뷔한 가수다. 81년도 MBC 서울 국제가요제 한국 대표로 출전해 '저 높은 곳을 향하여'를 불러 '세계가요제 연맹 회장상'과 '빌보드 특별상'을 수상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