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아이돌 성적 노리개로…'알페스' 처벌 촉구 청원 20만 돌파

입력 Jan 21, 2021 08:31 AM KST
al
(Photo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알페스 청원

최근 한 래퍼를 통해 공론화된 '알페스' 이용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관련 청와대 청원이 21만명을 넘어섰다. '미성년 남자 아이돌을 성적 노리개로 삼는 알페스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게시된 이 청원은 내달 10일까지 진행 중이다.

청원인은 "최근 트위터 음지에서 알페스라는 문화가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 한 래퍼를 통해 공론화되었다"며 "평균 연령대가 어린 아이돌이란 직업군 특성상, 피해자의 상당수는 미성년자이거나 갓 사회초년생이 된 아이들인데 아직 가치관 형성도 덜된 이들이 이토록 잔인한 성폭력 문화에 노출되어 받을 혼란과 고통이 감히 짐작도 되지 않는다"고 했다.

또 "더욱 분노스러운 건 '알페스' 이용자들 또한 자신들의 행동이 범죄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우리들이 계속 아이돌을 소비해주기에 아이돌 시장이 유지되는 거다. 그러니 소속사도 우리를 고소하지 못할 것'과 같은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이러한 범죄문화를 지적하고 폭로한 래퍼는 트위터에서 수천 수만 개의 리트윗을 통해 집단돌팔매질을 맞으며 또다른 폭력에 노출되고 있는 현실"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피해자가 여성이든 남성이든 권력을 가졌든 가지지 못했든 그 누구라도 성범죄 문화에 있어서는 성역이 될 수 없다"며 "부디 적극적인 행정조치로 한 시라도 빨리 '알페스' 이용자들을 수사해 강력히 처벌해주십쇼. 또한 실존인물을 대상으로 적나라한 성범죄 소설이 유통되지 않게끔 SNS의 규제방안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