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순절을 의미 있게 보내기 위한 특별한 제안
신간 『생명의 순례 40일: 사순절 묵상집』

입력 Jan 28, 2021 06:06 AM KST
pray
(Photo : ⓒ출판사 신의정원 제공)
▲신간 <생명의 순례 : 사순절 묵상 40일>은 사순절을 보다 깊이있고, 의미있게 보내기를 원하는 그리스도인과 교회공동체를 위해 만들어진 묵상집이다.

신간 <생명의 순례 : 사순절 묵상 40일>은 사순절을 보다 깊이있고, 의미있게 보내기를 원하는 그리스도인과 교회공동체를 위해 만들어진 묵상집이다. 특별히 저자 김리아는 십자가 사건을 향한 오늘날의 사순절 묵상이 죄와 회개에 머물러 있는 기간에 그쳐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오히려 십자가 사건의 근원적 의미, 죄와 사망의 권세로부터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기 위한 위대한 생명사건의 의미가 강력하게 선포되고, 이를 자신의 삶에 새기는 기간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는 것이라"(요10:10)

따라서 이 책은 영원한 생명을 향한 그리스도의 생명사건을 따라가며 사순절을 의미 있게 보내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그리스도 안에서 연합함으로 일어나는 옛 사람의 장사지냄, 성령의 임재 안에서 깨어나는 새사람의 능력 등을 구체적으로 묵상하도록 돕는다.

총 4권의 책으로 구성되어 있는 소책자는 40일동안 생명의 순례의 여정을 깊이 새겨가며 걸을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1권에서는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생명과 그 생명에 이르는 십자가의 의미를, 2권에서는 잃어버린 새사람, 새생명의 정체성을 회복하기 위한 치유를, 3권에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연합된 새사람이 사는 법을, 그리고 마지막 4권에서는 용서로부터 시작하여 온전한 의탁에 이르는 가상칠언의 의미를 새길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구성은 그리스도를 닮아야 한다는 죄책감과 의무감을 넘어 그리스도와 연합하여 십자가의 의미를 새롭게 읽어내길 원하는 독자들에게 위대한 생명사건에 포개어 연합한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다 구체적으로 새길 수 있도록 돕는다.

"주님, 이제 알겠습니다.
생명의 부활은 안으로 열린 가슴,
당신의 십자가에 포개진 심장에서만 이루어진다는 것을요.

두 팔을 벌린 채 우리는 배웁니다.
사랑이 신뢰임을,
용서가 해방임을,
행복은 평화임을.

영원한 사랑을 위한 생명의 부활을 위한
삶의 도전에 저의 두 팔을 벌리게 하소서.

당신이 주는 이 경이로운 신비를 두 팔 벌려 맞게 하소서."

-<생명의 순례 : 사순절 40일 묵상> 본문 중에서-

저자 김리아는 나다공동체 대표로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영성해석을 주제로 박사학위(Ph. D.)를 받았으며, 서울신학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에서 겸임교수로 가르쳤다. 그녀의 관심은 영성을 일상의 삶에서 누리고 실현하도록 가르치고 돕는 일, 영성적 교육과 문화를 결합하여 복음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