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윤실, 교회 관련 집단감염 사태에 "교회가 미안합니다"
1일 교회발 집단감염에 공개사과문 발표

입력 Feb 01, 2021 08:30 PM KST
kiyoonsil
(Photo : ⓒ기윤실 홈페이지 갈무리)
▲기윤실의 사과문 전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한국교회총연합회 등 주여 연합기구와 YMCA·YWCA 등 기독교 시민단체가 교회 및 선교회 관련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공개 사과한 데 이어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도 1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기윤실은 "교회가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에서 기윤실은 "지난 해 12월부터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인해 전 국민이 고통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터콥선교회와 IM선교회를 통한 대규모 집단감염이 연속으로 발생했다"며 "이는 소상공인을 비롯한 많은 사회적 약자들이 벼랑 끝에 내몰리는 상황을 겨우겨우 견디며 협력해 온 코로나19 감소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었다"고 했다.

기윤실은 이어 "이로 인한 인명피해와 의료진과 행정당국의 업무 과중, 엄청난 경제적 피해와 국민들의 불편함 가중을 생각할 때 같은 기독교인으로서 모든 국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사실 지난 1년간 교회와 유관 기관들이 코로나19 집단감염과 대유행에 상당히 많은 원인을 제공해 왔다. 그래서 대부분의 교회와 교인들은 더욱 더 조심하고 적극적으로 방역에 협조해왔다"며 "최근 집단감염을 초래한 단체들은 한국교회의 일반적인 모습이 아닌 신학적으로 과도하게 치우친 단체나 교회들이긴 하지만 이들 또한 한국교회의 일원인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아울러 "크고 작은 여러 교단이나 조직들이 각각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개신교의 특성상 이들을 다 통제할 수는 없지만 이들 역시 한국교회의 토양 가운데서 생겨나고 활동했던 것을 생각할 때 전체 한국교회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기윤실은 "다행히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와 한국교회협의회(NCCK)가 즉각적인 사과를 했고 교회와 기독교인들의 더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를 당부했다"며 "여기에 더하여 기윤실도 같은 한국교회의 일원으로서 사과와 함께 다음과 같은 부분에서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첫째, 교회와 기독교 기관들이 정부의 방역지침을 더 엄격하게 준수하여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교회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당하는 국민들을 생각하면서 학교와 직장 등 사회의 모든 기관이 정상화된 이후 제일 늦게 교회 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마음으로 방역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둘째, 교회의 재정을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당하는 이웃들을 돕는 일에 최대한 많이 사용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몇몇 교회들이 교회 내 지출을 최대한 줄이고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당하는 이웃을 돕고 있는 흐름을 전체 교회로 확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