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총리, 개신교계 지도자 만나 "코로나19 방역 협조" 당부
개신교계, 일부 단체로 인한 확산 사과 및 '안전한 예배 운동' 캠페인 다짐

입력 Feb 04, 2021 07:57 AM KST
genera
(Photo :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개신교계 연합기구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개신교계 연합기구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감담회에는 소강석(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장종현(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철(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경호(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이홍정(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등이 참석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는 최근 일부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짐에 따라 그간 개신교계의 방역 노력과 애로를 청취하고 앞으로 코로나19 안정세를 이루어 나가기 위한 실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먼저 "1월 초부터 감소세를 보이던 확진자 수가 지난주 갑자기 늘면서 고심 끝에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지 못하고 다시 2주간 연장했다"며 일상 회복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실망과 생계에 위협을 받고 계신 자영업자들의 절망감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정 총리는 "교단을 중심으로 대다수 교회가 솔선수범을 하고 있는데 반해, 일부 교회와 선교단체,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지속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며 개신교계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개신교계 지도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께서 고통을 감내하는 가운데 교회와 관련된 시설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한데 대해 사과하는 한편 '안전한 예배운동'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정부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력함으로써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들의 일상을 조금이라도 회복해 드릴 수 있도록 이번 주에는 확실한 안정세를 이루어야 한다"며 교계 지도자들을 향해 "현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교회 방역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께 교회가 희망을 드리고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

[카드묵상] 사순절에 필히 묵상해야 할 성경구절 7개

매년 전 세계의 다양한 전통을 따르는 기독교인들이 사순절을 지킵니다.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부활절까지이며 40일과 주일까지 포함한 기간 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