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면예배, 수도권 좌석수 20%·비수도권 30%로 완화
정부, 15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

입력 Feb 14, 2021 09:00 AM KST
anseo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2주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로 완화하기로 했다.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2주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로 완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교회의 대면예배 참석 비율도 늘어나게 됐다. 수도권은 좌석 수의 20% 이내, 비수도권은 30% 이내 인원에서 참석 가능하다. 다만 여전히 종교활동 주관의 모임과 식사는 전국에서 금지된다. '5인 이상 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하루 3~400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희생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종교시설, 미인가 교육시설 점검 및 기타 종단 소속 외 종교단체에 대한 점검, 방역에 대해 철저히 관리 감독하겠다"며 "모레부터 2주 동안 우리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을 과감하게 시도한다"고 했다.

또 "이번 조정방안의 핵심은 '문을 닫게 하는 방역'에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으로 전환해보자는 것"이라며 "이를 디딤돌 삼아 3월부터 '지속 가능한 방역'으로 발전시켜 전 국민 일상 회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목사, 이하 한교총)은 13일 "우리는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중대본 관계자들과 의료진들의 노고에 대하여 격려하고 평가하며, 이번 조치로 인해 힘들게 싸우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이어 "모든 교회는 교회의 기본 책무인 예배를 지키기 위해 교회에서는 마스크 착용, 소모임과 식사 금지, 정규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를 금지함으로써 안전한 예배를 통해 확산을 막아내는데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또한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부득이하게 코로나에 확진되어 치료받은 이들에 대하여 비난하고 차별하는 지나친 '코로나 포비아'에 동조하지 말고, 함께 감쌈으로써 속히 공동체적 일상에 복귀하도록 격려하며 도와주는 사랑을 실천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