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고] 미얀마 총든 군경 앞의 노 수녀 누 따우엥
서광선 이화여대 명예교수(본지 회장)

입력 Mar 04, 2021 10:04 AM KST
seokwangsun
(Photo : ⓒ베리타스 DB)
▲서광선 이화여대 명예교수(본지 회장)

미얀마의 총든 군경 앞에 홀로 선 노수녀의 두 장의 사진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서슬이 퍼렇게 POLICE 방패를 높이 들고 서 있는 대열을 가다듬고 어느 순간에라도 총을 겨누고 민주주의를 외치는 미얀마 민중을 향해 총질할 태세를 갖추고 있는 쿠데타 군인들을 향해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수녀의 뒷모습이었다.

그 사진에 대한 기사는 미얀마의 민중들이 지난 2월 초부터 아웅산 수치여사를 총선 비리를 내걸고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대항하여 연일 목숨을 내 걸고 민주화를 부르짖으며 총파업을 선언하고 거리에 나서고 있고 쿠데타 군부와 경찰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부르짖는 민중을 향하여 무차별 총질을 하고 있는 가운데, 누 따우엥이라는 이름의 나이 많은 수녀가 군경들의 총칼 앞에 서서 "총을 쏘지 말라. 나는 교회와 국민, 국가를 위해 생명을 바칠 준비가 돼 있다"고 눈물로 외치고 있었다. 총칼 앞의 군중은 이 늙은이 수녀가 손짓하며 외치는 동안, 서슬이 퍼런 데모 진압 군인들을 피해 안전하게 물러섰다는 것이다.

두 번 째 사진은 이 노 수녀가 총을 든 군인들 앞에 돌아 서서, 군중을 향해 두 손을 들고 있는 모습이었다. 수녀 복을 입고 외롭게, 그러나 당당하게 서 있는 수녀님은 환갑이 넘어 보이는 얼굴에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 얼굴, 눈물로 얼룩진 붉게 상기된 얼굴에서 성모 마리아의 얼굴을 떠 올렸다. 젊은 아들 예수가 가시 면류관을 쓰고 십자가에 매달려 온 몸에 피를 흘리면서 "아버지, 왜 나를 버리시나이까?"고 외치고 있는 그 골고다 형장에 어머니 마리아는 가슴을 치며 눈물을 쏟으며 통곡하는 모습이 떠올랐다.

그리고 이 두 장의 사진속의 미얀마 노 수녀---무시무시한 군인들과 경찰들이 총을 겨누고 있는 대열 앞에 서서, 민주주의를 부르짖는 민중들의 생명을 보호하려는 하나님의 사랑과 정의의 두 팔을 들고 서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민중의 어머니의 모습에서, 우리 옛날, 유신 군부 독재의 횡포에 맞서 싸운 한국의 젊은 대학생들 앞에 홀로 서서 최루탄을 겨누고 서 있는 대한민국의 포악한 군인들을 막고 있는 "망또 입은 여자대학 총장"의 모습이 떠올랐다. 대한민국의 어떤 다른 남자 총장들도 감히 하지 못한, 아니 하지 않았던 일을, 70을 바라보는 여자총장이 거기 조용히 입을 다물고 서 있었다.

그리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켜냈다. 대한민국의 대학이 살아났고, 진리와 자유와 정의와 사랑을, 진.선.미의 이름으로 되찾을 수 있었다.

"어둠이 빛을 이겨본 적이 없다." 요한복음의 말씀이다 (요한 1:5). 광화문 광장이 한 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캄캄한 암흑의 구덩이로 빠져들어 갈 때, 촛불 하나가 정의와 사랑의 이름으로 켜지고 또 켜지면서 광장을 환하게 밝혀 나가면서, 온 나라를 일깨우고, 불의와 부정과 비리와 비정의 어두운 세력을 물리친 역사를 우리는 기억한다. 이제 우리 자유 대한민국의 민초들이 떨면서 들어 올린 촛불이 남쪽 나라, 미얀마에도 불타고 있는 것을 본다. 누 따우엥 수녀의 사랑의 손길 위에 우리의 촛불이 불타오를 것이다. 그리고 미얀마의 민중이 승리할 것이다.

"어둠이 빛을 이겨본 적이 없다." 이 진리가 우리 모두를 자유케 할 것이기 때문이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