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재연장...예배 좌석수 20~30%

입력 Mar 12, 2021 10:35 PM KST

정부가 14일 종료 예정인 현재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300~400명대로 정체되고 있는 데에 따른 조치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종료 시점은 28일 주일이다. 교회 역시 지금과 마찬가지로 수도권은 좌석수의 20% 이내, 비수도권은 30% 이내에 한해 예배가 가능하다. 소모임과 식사도 종전과 같이 전면 금지된다.

정 총리는 "확진자 숫자가 8주 연속 300∼400명대로, 답답하게 정체돼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물러선다면 어렵게 쌓아 온 방역 댐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오래 지속된 거리 두기로 국민이 피로감을 느낀다는 점도 잘 알고 있지만, 여기서 코로나의 기세를 꺾지 못하면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상황이라는 점을 국민 여러분이 감안해 달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특히 "앞으로 2주간을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 및 외국인노동자 밀집 사업장 등의 방역 실태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며 "다만 현장에서 개선 요청이 많았던 일부 방역조치는 현실에 맞게 보완한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