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삼촌 돈 하나도 안 받았다"는 박수홍 조카 명품 휘감고 '호캉스' 즐겨

입력 Apr 03, 2021 03:10 PM KST

#박수홍빨대사건 #박수홍조카 #박수홍한세대

hooo
(Photo : ⓒ연예뒤통령 유튜브 갈무리)
▲순복음신학교가 그 전신인 한세대학교 출신 박수홍(개신교, 순복음교회)이 친형 가족에게 30년 동안 100억 상당의 금전 피해를 입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A씨가 "삼촌 돈을 한 푼도 안 받았다"는 반박을 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에 불을 지폈다. 명품으로 휘감과 '호캉스'를 즐기는 박수홍 조카의 모습.

순복음신학교가 그 전신인 한세대학교 출신 박수홍(개신교, 순복음교회)이 친형 가족에게 30년 동안 100억 상당의 금전 피해를 입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A씨가 "삼촌 돈을 한 푼도 안 받았다"는 반박을 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에 불을 지폈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박수홍)조카 카톡 입수! 삼촌 돈 받은 적 없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이진호는 한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A씨의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박수홍 조카로 추정되는 A씨는 해당 메시지에서 "삼촌 돈 하나도 안 받았다. 한 푼도 안 받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메시지 출처에 대해 이진호는 "제보자는 박수홍의 팬이었던 것 같다. 박수홍 형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온 뒤 호기심이 생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찾았다고 하더라. 오픈 채팅으로 대화를 나눴는데 지인들이 박수홍 조카가 맞다가 확인해줬다"고 설명했다.

박수홍 조카 A씨는 현재 해외 대학입시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부모 직업이 무엇이냐. 삼촌(박수홍)이 너희 집안을 다 먹여 살리는 줄 알았다"고 하자 A씨는 "절대 아니다.(부모직업은) 사업가다"라고 당당히 밝혔다.

이어 "부모가 망하면 네가 돈 벌어야 할지도 모른다"는 제보자의 말에 A씨는 "돈 많아서 안 벌어도 된다"면서 "사기 친 것 없고 훔친 것도 없고 다 괜찮다. 세금만 뜯기겠다"고 답했다.

이진호는 "공개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며 "박수홍의 조카가 삼촌의 재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내용이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삼촌 유산은 내 거다"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박수홍 조카 A씨가 박수홍의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지만 명품으로 휘감은 A씨의 일상은 포착돼 관심을 받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대학생 신분인 A씨는 명품 향수와 고가 화장품, 휴대폰 등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고급 호텔에서 친구와 함께 '호캉스'를 즐기는 모습도 있었다.

이에 이진호는 "해당 호텔의 (투숙)가격을 찾아보니 평일에도 20만원이 넘어가는 고급 호텔이었다. 물론 싸다면 싼 금액일 수 있지만 대학생 신분인 조카에게는 비싼 금액"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는 대화를 통한 원만한 해결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4월5일 정식 고소절차 등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은 본 법무법인을 통해 원만한 해결을 위한 최종 입장을 친형 측에 전달했다. 하지만 친형 및 그의 배우자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오히려 특정 언론사와 신분을 알 수 없는 지인을 통해 박수홍에 대한 비방 기사를 양산했다"며 법적 조치에 들어간 이유를 설명했다.

박수홍이 최종 입장을 정리해 친형에게 제안한 합의안에는 △친형 내외 및 그 자녀, 박수홍 전재산을 상호 공개하고 재산 내역을 합한 후 이를 7(박수홍)대3(친형 가족)으로 분할한다. (법인 재산도 같은 방식으로 분할) △박수홍을 악의적으로 불효자로 매도한 점, 법인재산 횡령, 박수홍님에 대한 정산 불이행에 대한 친형 내외의 사죄 △합의가 성립될 경우 박수홍, 친형 및 그의 배우자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친 부분에 대해 공개사과하고, 향후 기부나 봉사활동을 통해 국민들께 사죄하는 진정성을 보인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