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독실한 크리스천 '용감한 형제' 침실 들여다 보니 '경건'

입력 Apr 10, 2021 07:25 AM KST
mbc_02
(Photo : ⓒMBC 캡처)
▲브레이브걸스를 자식처럼 생각하는 용감한형제의 모습
mbc_01
(Photo : ⓒMBC 캡처)
▲공개된 영상에 등장한 용감한 형제의 침실 모습.

9일 오후 11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자연스러운 일상을 공개한 용감한형제는 어머니와 '새벽기도'를 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가 교회를 찾았을 때 시계는 새벽 4시 3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엄마, 기도가 잘 안 나와"라고 말했다.

또 그의 집 침실에는 십자가와 예수님 모습이 그려진 성화 등이 놓여 있었다. 같은 크리스천인 손담비 씨는 해당 장면을 보고 "아멘"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신실한 형제', '경건' 등의 자막을 달기도 했다.

용감한형제는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잘 알려져 있다. 브레이브걸스 멤버 중 '꼬북좌' 유정 씨도 기독교인이며 이번 역주행이 '기도의 응답'이라고 한 목사에게 메시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용감한형제가 자식들처럼 키운 브레이브걸스는 최근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4년 전 발매한 '롤린(Rollin)'이 SNS를 통해 회자되며 인기 급상승, 각종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역주행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다.

방송에서 용감한 형제는 주목받지 못했던 브레이브걸스의 신인 시절을 회상하며 "기다려준 게 아니고, 포기를 안 했다고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브레이브걸스라는 이름을 들으면 알겠지만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의 간판이었다. 그걸 과연 쉽게 포기하겠느냐. 어떻게 보면 자식 이름 성 붙인 거랑 똑같은 건데, 자식을 포기하겠느냐. 그러니까 기다려 준 게 아니고, 저뿐이 아니라 그 친구들과 같이 끝까지 가보려고 노력을 한 거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인생의 최종 목표에 대해서는 자선 사업을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150인분 도시락 나눔 후 느껴지는 뿌듯함이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며 "그 꿈을 위해서 잘 가고 싶다. 근데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두 손을 모았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