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독교 기후위기 비상행동"

입력 Jul 01, 2021 09:55 AM KST
bike_01
(Photo : ⓒ기환연 페이스북 갈무리)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하 기환연)가 30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종로5가 기독교회관 사거리에서 집결해 광화문 감리교 본부 앞까지 자전거를 타고 각 기독교 교단과 기관들을 방문해 기후위기에 대응해 긴급 행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bike_02
(Photo : ⓒ기환연 페이스북 갈무리)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하 기환연)가 30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종로5가 기독교회관 사거리에서 집결해 광화문 감리교 본부 앞까지 자전거를 타고 각 기독교 교단과 기관들을 방문해 기후위기에 대응해 긴급 행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bike_03
(Photo : ⓒ기환연 페이스북 갈무리)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하 기환연)가 30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종로5가 기독교회관 사거리에서 집결해 광화문 감리교 본부 앞까지 자전거를 타고 각 기독교 교단과 기관들을 방문해 기후위기에 대응해 긴급 행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bike_04
(Photo : ⓒ기환연 페이스북 갈무리)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하 기환연)가 30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종로5가 기독교회관 사거리에서 집결해 광화문 감리교 본부 앞까지 자전거를 타고 각 기독교 교단과 기관들을 방문해 기후위기에 대응해 긴급 행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이하 기환연)가 30일 오후 12시부터 2시까지 종로5가 기독교회관 사거리에서 집결해 광화문 감리교 본부 앞까지 자전거를 타고 각 기독교 교단과 기관들을 방문해 기후위기에 대응해 긴급 행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