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몰트만 박사, 혜암신학연구소 명예자문교수 위촉돼
연구소 연구지 「신학과 교회」에 정기 투고 예고

입력 Jan 11, 2022 08:37 PM KST
hyeam
(Photo : ⓒ혜암신학연구소)
▲몰트만 박사(좌)와 김균진 소장(우)

'희망의 신학자' 위르겐 몰트만 박사가 2022년 1월 혜암신학연구소 명예자문교수로 위촉됐다고 연구소 측이 11일 밝혔다. 『십자가에 달리신 하나님』, 『희망의 신학』 등의 대표적인 작품을 통해 한국에서도 잘 알려져 있는 몰트만 박사는 세계적인 석학으로 손꼽히는 독일 개신교 신학자다.

몰트만 박사는 괴팅엔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1967년부터 1994년까지 튀빙엔대학교에서 조직신학 교수로 재직했다. 현재는 튀빙엔대학교 신학대학 명예교수로 있다. 한국에서는 《희망의 신학》, 《십자가에 달리신 하나님》, 《성령의 능력 안에 있는 교회》, 《삼위일체와 하나님의 나라》, 《창조 안에 계신 하나님》, 《예수 그리스도의 길》, 《생명의 영》, 《오시는 하나님》, 《과학과 지혜》, 《희망의 윤리》, 《살아 계신 하나님과 풍성한 생명》 등이 번역되어 출판됐다.

혜암신학연구소의 명예자문교수에 위촉된 몰트만 박사는 향후 연구소의 연구지 「신학과 교회」에 글을 기고할 계획이다. 「신학과 교회」는 매 호 특집주제에 따른 관련 논문들이 실리는데, 해당 호 연구지 주제에 따른 몰트만 박사의 글은 제18호(2022년 겨울호)부터 실릴 예정이다.

연구소 소장 김균진 박사는 몰트만 교수에 대해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1926년 4월 8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난 몰트만 교수님은 본래 대학에서 물리학을 공부하고자 했으나 세계 2차 대전의 참혹상을 자신의 몸으로 체험하면서 영국 포로 수용소에서 신학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역사 상실의 문제성을 가진 K. Barth의 신학에 반해, 몰트만 교수님은 역사를 주제로 가진 판넨베르크와 함께 20세기 후반기 세계 신학의 대변자의 위치에 서게 되었습니다."

김균진 소장은 또 몰트만 교수가 혜암신학연구소 명예자문교수로 위촉된 것과 관련해 "특히 한국을 사랑하는 몰트만 교수님은 본 연구소의 명예자문교수로서 연구소의 방향과 사명에 대해 자문하심은 물론, 연구소의 연구지를 통해 그의 신학 사상을 계속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세계적 학자를 명예자문교수로 모시게 된 것은 본 연구소의 큰 영광이라 확신합니다"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