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부목사 사례비 월평균 260만원...만족도 3.2점
기아대책·목회데이연구소, 부목사 553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발표

입력 Aug 18, 2022 07:47 AM KST
data
(Photo : ⓒ목회데이터연구소)
▲기아대책과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지난 6월 16일부터 21일까지 부목사 553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교회 사역 실태 및 인식을 조사했다.

부목사의 생활 만족도가 5점 만점에 3.2점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과도한 업무량에 비해 사례비가 적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 특히 담임목사와 관계가 좋지 않고 교인들에게 갑질 피해를 입는 부목사일수록 만족도는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기아대책과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지난 6월 16일부터 21일까지 부목사 553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교회 사역 실태 및 인식을 조사했고 그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현재 부목사 생활에 대한 만족도를 물은 결과, '만족한다(매우+약간)'가 45%, '불만족한다(매우+약간)'가 29%였다.

'부목사 생활에서 만족하는 점'으로 '담임목사와 관계가 좋다/갈등이 없다(41%)'와 '교인들의 갑질이 없다/교인들과 관계가 좋다(35%)'가 각각 1, 2위로 꼽혔다. 이에 대해 연구소는 "담임목사와의 관계가 부목사의 삶의 만족도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인임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부목사 생활에서 가장 힘든 점으로는 '업무량이 너무 많음(47%)'과 '사례비가 적어서(46%)'가 가장 많이 꼽혔다. '담임목사와의 갈등'(21%)이나 '교인들로부터의 갑질/무시당함(9%)'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부목사들이 느끼는 힘든 점은 교회 규모에 따라 달랐다. 부목사들은 교회 규모가 클수록 '많은 업무량'을 또 교회 규모가 작을수록 '적은 사례비'를 가장 힘든 점으로 꼽았다.

교인 수 1천 명 이상 교회의 부목사들 중 힘든 점으로 '많은 업무량'을 꼽은 비율은 56%, '적은 사례비'를 꼽은 비율은 41%였다. 반면 99명 이하 교회에선 '많은 업무량'이 36%, '적은 사례비'가 66%였다. 연구소는 "교인 수 500명을 기준으로 그 미만은 '적은 사례비', 그 이상은 '과다한 업무량'으로 힘들어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일반 직장인들보다 더 많이 일하지만 월 평균 260만원

data_02
(Photo : ⓒ목회데이터연구소)
▲기아대책과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지난 6월 16일부터 21일까지 부목사 553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교회 사역 실태 및 인식을 조사했다.

부목사의 업무량과 월평균 사례금은 어느 정도 될까? 업무량과 사례비 액수를 조사한 결과, 부목사의 1주일 평균 근무 일수는 5.7일, 하루 평균 근무 시간은 9.8시간으로, 주 5일 하루 8시간의 일반 직장인들보다 더 많이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임 부목사의 월 평균 사례비는 260만 원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200~299만 원이 59%로 가장 많았고, 300만 원 이상 30%, 199만 원 이하 11% 순이었다. 사례비를 포함한 이들의 월 평균 가구 소득은 332만 원이었다.

월 평균 사례비는 교회 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교인 수 1천 명 이상 교회는 평균 296만 원, 500~999명 교회는 268만 원, 100~499명 교회는 241만 원, 99명 이하 교회는 177만 원이었다. 이에 대해 연구소는 "소규모 교회의 열악한 경제적 지원 수준을 엿볼 수 있는 지표"라고 했다.

부목사들의 진로 계획에 대해서도 물었다. '기존 교회 담임목사 부임'(49%)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이 '교회 개척'(16%)이었다.

연구소 측은 "부목사들은 교회를 실질적으로 움직이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이 없다면 교회는 속칭 '돌아가지' 않는다"며 "이들의 막중한 역할에도 불구하고 부목사들은 그만큼의 대우를 받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부목사들이 목회자로 부름받은 사명감 때문에 사역을 하고 있지만 박탈감이 매우 클 것은 명약관하하다"며 "부목사와 관련해서 더 큰 문제는 이들이 자기 발전을 위한 자기 계발을 할 여유가 없다는 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목사는 앞으로 한국교회의 바통을 이어받을 담임 목사 후보생들이다. 이들의 역량이 외우내환을 겪고 있는 한국교회의 다음 세대를 좌우할 것"이라며 "그러므로 각 교회는 부목사들을 현재 사역 관점에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한국교회 차세대 지도자를 육성한다는 차원에서 부목사들이 담임목사로서 목회하는데 필요한 자기 계발을 하는데 필요한 시간적, 경제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않은가?"

빛이란 무엇인가? 현대인들은 자연과학 특히 물리학의 큰 발전에 힘입어 빛에 대하여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 빛은 일종의 물리적 극소단위 실체로서 전자기적(電..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수련회서 설교 전한 김관성 목사 논란

사실상 목회세습으로 교회 사유화 의혹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수련회를 찾아 설교를 전한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