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성교회 수습안, 교단 법질서 어긴 불법"
제10회 예장통합 총회 앞두고 교단 신학자들 입장문 내

입력 Sep 19, 2022 11:37 AM KST
ms
(Photo : Ⓒ베리타스 DB)
▲제107회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교단의 신학자들이 지난 104회 교단 총회 수습안 결의를 통한 명성교회 세습 용인 결정은 "교단의 법질서를 어긴 불법이었다"며 금번 총회에서 이를 바로잡을 것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제107회 예장통합 총회를 앞두고 교단의 신학자들이 지난 104회 교단 총회 수습안 결의를 통한 명성교회 세습 용인 결정은 "교단의 법질서를 어긴 불법이었다"며 금번 총회에서 이를 바로잡을 것을 촉구하는 입장문을 최근 발표했다.

이들은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는 제98회(2013년) 총회에서 전국 7개 노회가 헌의한 '담임 목사직 세습방지 및 교회 세습방지법'을 총대 대다수의 찬성(870대 81표)으로 결의했다"며 "2014년 12월 8일, 교단 헌법에 '목회지 대물림 금지' 조항인 제2편(정치) 제28조 6항이 신설 명문화되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교단 헌법을 위반한 교회 세습들이 일어났고 이것이 교계 뿐만이 아니라 사회에도 커다란 파장을 일으켰다. 교인들의 탄식, 사회의 비난이 쏟아졌다"며 "이에 교단 소속 신학자들은 금번 제107회(2022년) 총회 총대들에게 교회 세습에 대한 신학적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들은 먼저 세습을 찬성하는 이들이 주장하는 구약성경의 제사장직 대물림에 대해 "오늘날의 목회지 대물림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 이들은 "신약성경 히브리서에는 예수님께서 대제사장이 되어 매년 제사장의 희생제사를 단 한번으로 이루셨다"며 "베드로전서(2:5)에는, 특정 가문의 제사장직 대물림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래서 율법의 규정을 근거로 삼아 목회지 대물림의 정당화 시도는 신약성경 없는 구약성경만의 시대로 되돌아가려는 헛된 주장이다"라고 했다.

또 교회 세습은 교회를 사유화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대형)교회의 세습은 사적인 이득을 취하려는 특정인이 자본과 권력을 대물림하는 행위다"라며 "이 행위는 교회의 공교회성을 스스로 무너뜨린 것이다. 이 행위는 교회의 사회적 공공성도 훼손시켰다. 교회에 대한 사회의 신뢰도가 바닥으로 추락했다. 교회가 세상의 소금과 빛(마 5:13-16)이 됨을 부정함으로써 선교가 막혔다"고 했다.

교회 세습을 방지하기 위한 강력한 방안으로 고안된 것이 사제의 독신제도였다는 점도 밝혔다. 이들은 "유럽 중세시대의 교회는 시시때때로 교회 세습 방지를 결정하여 선포했다. 1,000년이 넘는 중세의 교회사에서 세습 방지의 가장 강력한 방안은 사제의 독신제도였다"며 "그럼에도 초법적 절대 권력을 쥔 교황이 예외적으로 교회 세습을 허용했는데, 종종 성직 매매의 거래가 발생했다. 절대 권력을 쥔 교권과 검은 거래는 중세 암흑시대의 한 단면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제104회 교단 총회의 '수습안' 결의에 대해 "교단의 법질서를 어긴 불법이다"라고 지탄했다. 이들은 "본 교단 헌법시행규정 제1장 제3조 2항에 명시된 법 적용은 '총회헌법, 헌법시행규정, 총회규칙, 총회결의, 노회규칙, 산하기관의 정관, 당회규칙'의 순서다"라며 "따라서 총회의 의결이 헌법과 헌법시행규정을 "잠재"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제104회 총회가 "법을 잠재하고" 결의한 교회 세습 수습안은 법적 효력을 가질 수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제107회 총회 총대들을 향해 "교단 헌법 제2편(정치) 제28조 6항(목회지대물림금지)을 폐기하려는 다양한 시도를 막아 내어 헌법을 지켜야 한다"며 "총대들은 교회 세습에 대한 평신도 교인들의 의견을 묻고 그 의견을 대변하기 바란다. 장로교회의 정체는 대의민주주의 질서다"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않은가?"

빛이란 무엇인가? 현대인들은 자연과학 특히 물리학의 큰 발전에 힘입어 빛에 대하여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 빛은 일종의 물리적 극소단위 실체로서 전자기적(電..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수련회서 설교 전한 김관성 목사 논란

사실상 목회세습으로 교회 사유화 의혹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수련회를 찾아 설교를 전한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