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JMS 총재 정명석 씨 성폭행 혐의로 구속돼

입력 Oct 05, 2022 10:52 AM KST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총재 정명석 씨가 출소된 지 4년 만에 또다시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대전지법(영장전담판사 신동준)는 지난 4일 오후 상습준강간 혐의를 받는 정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신 판사는 정 씨가 도주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 구속의 필요성이 있다고 봤다.

앞서 정 씨는 영장실질심사 시간 약 1시간20분 전인 오후 1시10분에 법원 정문을 통해 들어왔으며 남색 계열의 정장과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영장실질심사 대기실로 향했다.

영장실질심사가 끝난 뒤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자리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씨는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외국인 여신도 2명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신도 2명은 지난 3월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정씨는 수개월에 걸쳐 여러 차례 경찰 소환 조사를 받아 왔다.

정 씨는 앞서 신도 성폭행 등의 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 후 4년 전 출소한 바 있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