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회에 헌금하는 대신 보육원 아이들 챙긴 기독교인 부부 화제
크리스마스 선물로 보육원 아이들 수백만원 점퍼·방한용품 전달

입력 Dec 27, 2022 09:56 AM KST
shopping
(Photo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기독교인 부부가 교회에 헌금하는 대신 1년 동안 모은 돈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챙기는 선행을 실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기독교인 부부가 교회에 헌금하는 대신 1년 동안 모은 돈으로 보육원 아이들을 챙기는 선행을 실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예체능 입시학원을 운영 중인 이들 부부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난생처음 수백만 원어치 쇼핑을 했다. 보육원 아이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점퍼와 방한용품을 한 가득 구매한 것.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크리스마스가 막 시작된 새벽 0시 '크리스마스 기념으로 플렉스라는 거 한번 해봤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내 생일 겸 크리스마스이기도 해서 난생처음 수백만 원어치 쇼핑을 해봤다"면서 "자고 일어나서 지역 보육원에 전달하러 갈 예정이다. 케이크랑 빵도 한가득 주문해 뒀다"고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수년 전, 기부하려는 보육원에서 국가지원 및 아르바이트로 저희 학원에 등록한 친구가 있었다. 착하고 성실한 아이였는데 그늘이 있어보였다"며 "학원비를 결제하러 온 보육원장님과 함께 온 아이들 점퍼와 방한용품이 너무 부실해서 마음이 항상 무거웠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저희 부부는 기독교인이지만 헌금을 교회에 하지 않고 1년 동안 저축해서 가치 있는 곳에 사용하고 있다"며 "올해는 감사하게도 하는 일이 좀 더 잘되서 보육원 아이들이 겨울에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오리털 패딩을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생까지 인원에 맞춰서 구입할 수 있었다"고 했다. 교회에 헌금을 하는 대신 1년 동안 저축한 돈으로 사회 기부 활동을 벌인 것이다.

그러면서 A씨는 "내년에는 더 잘 돼서 중고생 아이들에게까지 선물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아이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생각을 하니 제 마음이 더 따뜻해져서 어느 때보다 즐거운 크리스마스다. 여러분들도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라며 글을 맺었다.

자신들이 옷 살 때는 써본 적이 없는 큰 돈을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썼다는 이들 기독교인 부부의 따뜻한 선행 소식에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라"는 말씀을 실천한 선한 사마리아인과 같은 분들이라는 칭찬과 격려가 이어졌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기부 활동과 교회 헌금은 구별되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헌금의 정의를 놓고 설전을 벌이는 일부 네티즌들도 있었는데 특히 어떤 네티즌은 "기부하는 것은 좋지만 기독교 신자로서의 본분은 아닌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겨 주위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누가 기독교계 원로인가?

언제부턴가 윤석열 대통령의 개신교 인사 회동에 한국교회 대표 기관장들이 아닌 원로라 불리는 특정 인사들이 초청되고 있습니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명..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