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사형통하기만을 바라는 이상한 신앙을 피하려면"
남포교회 박영선 원로목사, '잘잘법'서 성경 보는 관점 소개

입력 Jan 26, 2023 07:58 AM KST
ys
(Photo : ⓒ'잘잘법' 영상 화면 갈무리)
▲남포교회 박영선 원로목사

남포교회 원로 박영선 목사가 최근 유튜브 '잘 믿고 잘 사는 법'(잘잘법)에 출연해 만사형통하기만을 바라는 기복신앙을 "이상한 신앙"이라며 성경을 보는 올바른 해석학적 관점을 소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박 목사는 해당 영상에서 먼저 기독교를 특색 짓는 두 기둥을 "믿음과 사랑"이라고 소개하며 이를 도덕과 윤리와 비교했다.

그는 "믿음과 사랑은 상대가 있어야 한다고 그랬다"며 "도덕성과 윤리에는 상대성이 없다. 최고의 경지가 자기가 자기 자신에게 마지막 심판자가 돼야 하는 건데, 기독교는 하나님이 우릴 보고 상대가 되자고 하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믿음과 사랑과는 달리 도덕성과 윤리에는 상대가 부재해 있다는 점을 꼽은 것이다. 

이어 "믿음과 사랑을 나눌 상대가 되려면 대등해야 한다. 왜냐하면 사랑은 대등하지 않으면 동정이 되고, 믿음도 대등하지 않으면 강제가 되기 때문"이라며 "그러므로 자발성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자발성을 가지려면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고 했다.

이러한 자발성이 실현은 상당한 신앙의 경지를 요구한다는 설명도 보탰다. 그는 "그 자유가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어서 상대역을 할만한 실력있는 자리에 가려면 상당한 경지에 가야 한다"며 "상당한 경지에 가려면 경험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고 그 과정을 통해 분별·통찰·지혜라는 게 비로소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의 실현 과정에 가장 방해가 되는 것으로 '도덕성과 윤리'를 꼽은 박 목사는 "왜냐하면 도덕과 윤리는 인간이 할 수 있는 최선이기 때문"이라며 "인간이 자기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만들면 그것은 곧 '자기의 의'가 된다"고 전했다.

신앙인들이 도덕과 윤리가 설정한 자기의 의라는 함정에 빠지는 것을 우려한 그는 이내 성경을 읽는 올바른 관점을 소개했다. 그는 "우리의 인생에 구약과 신약이 범벅이 돼서 반복된다"며 "그 관점으로 읽는 것이 성경을 읽는 법이며, 자기 인생을 해석하는 법이다. 인생에 전후가 있고, 굴곡이 있고, 억울하며, 원한이 쌓이고, 부서지는 등 이러한 것들이 기독교 신앙 안에 쉽게 해결해버리고 싶은 것들"이라고 했다.

아울러 "'내가 뭐든지 바칠 테니까 원하는 걸 주십시오' 하는 우상은 뻔하지만 구약 내내 반복된다"며 "'예수님'을 부르고 울며 그 다음에 모든 일이 풀리길 바라는 이상한 신앙이 되는 경우도 많다. 답이 없을 때, 그때가 중요하다. 답이 없는 것을 원망하고, 슬퍼하며, 비명을 지르는 것이 시편이며, 여기엔 찬송으로 가기 위해선 얼마나 많은 비명이 있어야 하는지가 공평하게 기록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라는 존재'와 '운명'은 하나님 손에 있는데, 하나님은 권력으로 잡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위해서, 우리의 기대와 소원보다 더 큰 것을 만들려고 일하시는 분이며, 그의 아들까지 주신 분임을 아는 것, 이것이 믿음이 좋은 것"이라며 "그리고 신앙의 벗들과 원망을 나누는 것이 신앙생활"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기가 올라가는 산은 보이지 않는다'라는 유명한 말이 있다. 우리 모두가 정당한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것 같지도 않고, 하나님이 간섭하는 인생 같지도 않을 것이다. 그게 정상적으로 가는 것"이라며 "납득하는 시기는 중간에 고갯마루가 나와서 아래가 보일 때, 내가 이만큼 올라왔다는 걸 보게 된다. 그 다음에 다시 계속 산으로 올라가는데 똑같은 산행을 반복해야 한다. 제자리를 걷는 것 같다. 그러나 그 다음 고갯마루로 가면 시야가 넓어진다. 아까하곤 또 다른 것이다. 그렇게 크는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누가 기독교계 원로인가?

언제부턴가 윤석열 대통령의 개신교 인사 회동에 한국교회 대표 기관장들이 아닌 원로라 불리는 특정 인사들이 초청되고 있습니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명..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