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화여대 김활란 총장 동상...매번 훼손되는 이유는

입력 Jul 31, 2016 06:57 AM KST

# 이화여대 김활란 친일파 행적

kimhwalran
(Photo : ⓒ이화여대 학생회 제공)
▲‘초대 총장’이라는 김활란 동상의 훼손 사건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한국 기독교를 빛낸 100인에 선정되기도 한 그이지만 ‘친일파’ 논란으로 2013년도에는 학생들은 철거를 요구하는 ‘포스트잇’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화여대 초대총장 김활란 동상의 수난시대다. 김활란 동상의 훼손사건은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며칠전에는 '학위 장사' 논란이 불거진 미래라이프대학 신설 문제로 마찰을 빚은 학생들이 동상을 찾아가 페인트 칠을 하고 계란 세례를 퍼부었다. 이화여대 김활란 총장 동상이 학내 소요사태가 발생할 때마다 훼손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화여대 초대총장 김활란은 기독사학 이화의 역사를 함께 써내려온 인물이다. 김활란 총장은 보스턴 대학과 컬럼비아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했으며, 이화여전 학감에 이어 1939년 이화여전 교장으로 취임했다. '한국 부흥을 위한 농촌교육'이라는 논문으로 국내 여성 박사 1호가 되었다. 김활란은 특히 대한민국 격동의 20년 간 이화여대 총장을 지내며 학교를 명실상부한 명문 여자대학으로 발전시켰다.

그런데 이화여대의 상징적인 인물, 아니 학교의 역사 자체라고 추앙 받을 만한 김활란 초대총장의 동상이 이 대학의 학생들에 의해 때마다 훼손되는 이유는 바로 과거 친일 행적 논란 때문이다.

김활란은 2008년도 민족문제연구소(당시 소장 임헌영)와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회(위원장 윤경로)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58명의 개신교 친일인사에 포함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친일인명사전에 의하면, 김활란은 1937년부터 친일 행위를 시작했다. 당시 조선총독부 사회교육과 주최 "가정의 개선과 부인교화운동의 촉진"을 목적으로 주최환 사회교화진흥간담회에 참석했다. 같은 해 중일전쟁이 일어나자 전쟁협력을 위해 조직된 애국금차회의 발기인과 간사를 맡았으며 이듬해에는 총후보국(총 뒤에서 나라에 보답한다는 뜻으로 전쟁터에 나가지 않아도 그 전쟁의 뒷바라지를 해야 한다는 뜻. 그래서 학생은 공부하는 대신 소나무를 자르고 농부들은 농사를 지어 다 일본에 바침) 취지로 이화여자전문학교와 이화보육학교 학생 400명으로 이화애국자녀단을 결성하고 단장을 맡기도 했다.

1938년 11월 김활란은 정신대를 동원하기 위해 황해도 순회 강연을 했으며, 앞서 6월에는 세계 기독교 청년회 연합회에서 탈퇴하고 기독교 여성의 내선일체를 위해 일본 여자 기독교 청년연합회에 가맹할 것을 결의했다. 이 때 개회사를 한 내용이 이렇다. "비상시국에 기독교 여자 청년도 내선일체의 깃발 아래 모이지 아니하면 안 되겠으므로 시국을 재인식하는 동시에 황국신민으로서 앞날의 활동을 기약하는 의미에서 이러한 선택을 하였다."

이 밖에도 김활란은 국민총력조선연맹의 사무국 훈련부 참사, 국민동원총진회 이사, 조선국민의용대 참여 의원 등 주도 면밀한 친일 행적을 보였다.

3년 전에는 이같은 김활란 초대총장의 친일행적에 이화여대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하며 동상의 철거를 요구하는 포스트잇 쪽지를 붙이며 항의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길] Day 1. 당신이 있기에 내

순례의 시작은 파리(Paris)부터였다. 잠시 머물던 파리의 한 민박에서 한국에서 온 세진이를 만났다. 그는 나보다 하루 먼저 산티아고로 향하는 순례자였고 그와 파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