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고] 그리스도인은 왜 겸손하면서도 확신에 찰 수 있을까?
마이클 크루거(Michael J. Kruger)

입력 Nov 29, 2017 09:07 AM KST
modest
(Photo : ⓒpixabay)
▲기독교인들에게 겸손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리스도가 가르치시는 겸손은 비굴과는 다른 개념일 것이다. 당당한 겸손, 확신에 찬 겸손의 의미를 새겨보라.

그리스도교의 절대주장들에 대해서 가장 흔하게 제기되는 이의들 중의 하나는 그리스도인들이 거만하다는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자신들이 옳다,' '다른 사람들은 잘못 됐다,' '진리는 알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그것이 거만하다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그러한 비판 가운데 어느 것도 겸손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를 밝히고 있지 않다. 세월이 지나면서 겸손의 정의는 점차적이지만 심대한 변화를 겪어왔다. 특히 지적인 공동체에서 그러했다. 오늘날 겸손은 기본적으로 '불확실성'이라는 단어와 동의어가 되었다. 불확실성이 겸손의 정의가 된 것이다. 확실한 것은 거만한 것이다. 그래서 지적 세계에서 중범죄는 무언가를 확실히 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물론, 이런 변이는 그리스도교에 실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께서 그분의 말씀으로 자신을 분명히 드러내셨다고 믿는다. 그래서 그들은 핵심적인 역사적 질문들(예수는 누구인가? 그가 무슨 말을 했는가? 그는 무슨 일을 했는가?)이나 핵심적인 신학적 질문들(하나님은 누구인가? 천국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그곳에 갈 수 있는가?)에 대해서 확실성을 주장할 만한 근거를 갖고 있다고 믿는다. 즉, 하나님의 계시를 믿는 것이다. 실제로 그런 문제들에 대해서 진실을 알 수 없다고 주장하게 되면 그것은 하나님을 부인하고 그분의 말씀을 부인하는 것이 된다. (물론, 그리스도인들이 모든 것에 대해서 확신한다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그리스도교적 진리에 대해서 확신을 갖고 있다는 말이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에게 겸손과 불확실성은 동의어가 아니다. 사람은 겸손하면서도 동시에 확신에 찰 수 있다. 어떻게 가능한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께서 진리를 계시해주셨기 때문에 진리를 이해한다고 믿는다(고린도전서1:26-30). 다른 말로 하면, 그리스도인들은 진리에 대한 그들의 이해가 그들 자신의 지성이나 연구나 통찰력에 기초하지 않기 때문에 겸손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오히려 하나님의 은혜에 100퍼센트 의존한다. 그리스도인들의 지식은 의존적인 지식인 것이다. 그래서 겸손해진다(고린도전서1:31). 물론, 그렇다고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개인적으로 겸손하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들이 겸손해야 한다는 사실과, 그렇게 해야 하는 적절한 근거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비록 그리스도인들이 겸손한 동시에 확신에 찰 수 있는 토대를 갖고 있기는 하지만, 다른 세계관에 대해서도 그러한 것은 아니다. 무신론자를 예로 들어보자. 그는 엄청나게 많은 것들에 대해서 확신을 갖고 있다(사람은 무언가에 대해서 확신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것과는 상반된다.) 그는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확신하거나(강성 무신론), 하나님이 존재하는지 아닌지를 알 수 없다고 확신한다(연성 무신론). 그리고 그리스도교를 비판할 때 그는 확고한 믿음을 가져야 한다고 그리스도인들이 주장하는 것은 오류라고 확신한다. 본질적으로 무신론자는 이렇게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사람이 확신을 갖게 되는 토대를 지닐 수 없다는 것을 알만큼 충분히 세상에 대해서 알고 있다." 이런 식의 생각은 원래 교조적인 주장에 해당한다.

그런데 무신론자는 무슨 근거로 우주에 대해서도 이러한 과도한 주장을 하는 것일까? 그 근거란 고작 그의 유한하고 타락한 인간정신일 뿐이다. 그는 그저 자신의 제한된 지식에만 접근하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런 질문을 던져야 한다: '누가 거만한 것인가? 그리스도인인가 무신론자인가?' 양측 모두 매우 많은 초월적인 문제에 대해서 확실성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는 그러한 것들을 알고 계신 존재(하나님)에 의존하여 그런 주장을 하는 반면에, 후자는 자기 자신에 의존하고 있다. 어느 한 쪽이 거만한 것이라면 적어도 그리스도인은 아닌 것이다.

명백히 무신론자는 성경을 하나님의 계시로서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식의 추론에 반대할 것이다. 그러나 이런 태도는 완전히 핵심을 비켜가고 있다. 문제는 그가 성경의 진실성을 확신하느냐 않느냐가 아니라 그리스도인이든 무신론자이든 그들의 세계관이 초월적인 사안들에 대해서 확실성을 주장하는 합리적 근거를 갖고 있느냐이다. 그리스도인만 그러한 근거를 갖고 있다. 그러한 사안들에 대한 그의 지식이 하나님의 은혜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에 그는 겸손하면서도 동시에 확신에 찰 수 있는 것이다.

기사출처: https://www.biblestudytools.com/blogs/michael-j-kruger/why-christians-can-be-both-humble-and-certain.html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