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진] 태안발전소 사망사고 시민대책위 "끝까지 달려들겠다"
13일 추모 문화제 열려....진상규명 집중 의지 밝혀

입력 Dec 13, 2018 08:44 PM KST
labour
(Photo : ⓒ 사진=지유석 기자)
충남 서부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아무개씨 빈소는 태안보건의료원에 마련돼 있다.
labour
(Photo : ⓒ 사진=지유석 기자)
13일 오후 태안터미널 사거리에서는 충남 서부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아무개씨를 추모하는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지난 11일 오전 충남 태안 서부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아무개씨가 컨베이어 벨트 에 협착되는 사고로 숨진 가운데 13일 오후 태안터미널 사거리에서는 고 김씨를 추모하는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이날 고 김씨의 빈소가 마련된 태안 보건의료원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기두 태안군의회 의장, 정의당 윤소하 의원 등이 다녀갔다.

'태안화력 비정규직노동자사망사고 진상규명및 책임자처벌시민대책위원회'(아래 시민대책위)는 추모문화제에서 진상규명을 위해 끝까지 부딪히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아버지 무덤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두만강이 꽝꽝 얼어붙었을 때 그 얼음을 지치면서 조무래기 네 딸을 데리고 어머니는 강을 건너고 산을 넘어 남으로 남으로 내려 오셨다. 남하해 오는 과정의 고초는..

많이 본 기사

홍정길 목사, 전광훈 목사 도움 요청 뿌리친 이유는?

홍정길 목사(남서울은혜교회 원로)가 반공 정치 세력화를 꾀하고 있는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도움 요청을 뿌리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