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현대해상, 구세군 자선냄비에 2억 원 기부해

입력 Dec 14, 2018 02:47 PM KST
구세군 기부
(Photo : ⓒ 한국구세군)
▲현대해상이 12월 13일(목) 구세군중앙회관에서 한국구세군의 사랑의 자선냄비에 2억 원을 기부했다.

현대해상(대표이사 박찬종)이 12월 13일(목) 서울시 중구 소재 구세군중앙회관에서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의 사랑의 자선냄비에 2억 원을 기부했다. 현대해상은 2008년부터 올해까지 11년째 총 25억을 꾸준히 기부해오고 있으며, 모아진 성금은 다문화 지원과 해외 자원봉사활동에 사용되고 있다. 본 전달식에는 한국구세군 김필수 사령관과 현대해상 박찬종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박찬종 대표이사는 "금년 더욱 사회가 어려워지고 있는데 국가나 기업보다 서민들이 더욱 어려움을 크게 겪고 있을 것이기에 구세군 자선냄비의 활동에 작지만 기쁘게 성금을 전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구세군 김필수 사령관은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11년째 한 결 같이 걸음을 함께해온 현대해상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답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김기자의 말말말] 우상파괴로서의 정치학

"개인의 신앙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은 반공주의가 겨냥하는 주체사상 및 김일성주의만이 아니다. 반공주의 신념이 우상화 되어 전체주의로 흐르게 되면 이 역..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