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목사 상대 청부폭력 의심 피습 사건, 경찰 수사는 ‘안갯속’
경찰, 범행도구에서 DNA 확보 실패....피해 목사 “사건 이관해 달라” 진정

입력 Oct 22, 2019 03:57 PM KST

terror

(Photo : ⓒ 김경호 목사 제공 )
ㄱ산업 콘크리트 공장 유해성을 고발해온 김경호 목사는 6월과 8월 테러로 의심되는 피습을 당했다. 김 목사는 ㄱ산업을 의심하고 있다.

충남 서산 참된교회 김경호 목사 피습사건 수사가 난항에 빠진 양상이다.

김 목사는 6월과 8일 두 차례 의문의 피습을 당했다. 경찰은 현장에 남아 있던 모자에서 DNA를 체취해 용의자를 검거했다. 그런데 용의자는 교회 인근 콘크리트 제조업체인 ㄱ산업 대표와 초·중학교 동창이었다. 한편 김 목사는 ㄱ산업 유해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이를 근거로 김 목사는 청부폭력을 의심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 수사는 지지부진하다. 경찰은 범행 당시 괴한이 휘두른 둔기에서 DNA 추출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미 검거한 용의자에게서 휴대전화 등 물증은 물론 의미 있는 증언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담당 수사관인 서산경찰서 A 형사는 "수사에 매진하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현재 용의자는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수사가 난항에 빠진데 대해 김 목사는 경찰의 기초수사가 부실했다고 보고 있다. 이에 김 목사는 21일 경찰청장과 충남지방경찰청장 앞으로 진정서를 내 서산경찰서 강력팀 수사가 미진하다며 사건을 충남지방경찰청 강력팀으로 이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오피니언

기고

아버지 무덤을 뒤로하고 남쪽으로

"두만강이 꽝꽝 얼어붙었을 때 그 얼음을 지치면서 조무래기 네 딸을 데리고 어머니는 강을 건너고 산을 넘어 남으로 남으로 내려 오셨다. 남하해 오는 과정의 고초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