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홍준표 세탁기...삼성아닌 "이념세탁기 돌린 꼴"

입력 Apr 14, 2017 11:15 PM KST
hong_0414
(Photo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홍준표 세탁기 발언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타 후보들을 상대로 "이념 세탁기 돌린 꼴"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세탁기 발언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타 후보들을 상대로 "이념 세탁기 돌린 꼴"이라고 밝혔다.

신동욱 총재는 "문재인 친북좌파 유승민 강남좌파 안철수 가짜보수 심상정 사드반대 빨래한 꼴"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문재인 안철수 유승민 반만 세탁된 꼴이고 심상정 세탁불가 꼴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준표 후보는 13일 밤 대선 토론회에서 세탁기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다. 홍 후보는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넣고 1년만에 확 돌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대통령이 되시면 안보·경제문제로 24시간이 모자랄 판인데 법원에 재판받으러 가야 하는 것 아니냐"며 홍 후보의 '성완종 리스트' 대법원 상고를 언급하자 홍 후보는 "옛날 이정희 의원을 보는 것 같다"면서 "지금 주적은 문재인 후보다.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가 "홍 후보도 세탁기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하자 홍 후보는 "이미 한 번 세탁기에 들어갔다 나왔다"며 응수했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홍 후보께서 세탁기 다녀오셨다고 하는데 고장 난 세탁기가 아니었냐"고 지적했고 홍 후보는 굽히지 않고 "삼성 세탁기였다"고 답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4):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격성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인격주의가 문제다. 신을 지나치게 인격적으로 환원시킨 인격주의적 신관은 의인화의 산물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도덕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