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지정환 신부 별세...임실 치즈 개척자 벨기에 출신 신부

입력 Apr 14, 2019 06:47 AM KST

# 지정환 신부님 별세

ytn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지정환 신부가 선종했다. 향년 88세. 벨기에 출신으로 지난 1959년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활동해 온 지정환 신부는 임실 치즈 개척자로 한국 치즈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

지정환 신부가 별세했다. 향년 88세. 벨기에 출신으로 지난 1959년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활동해 온 지정환 신부는 임실 치즈 개척자로 한국 치즈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

지정환 신부는 1967년 우리나라 최초 전북 임실에 치즈 공장을 세웠고 유럽 치즈 기술을 한국에 보급했다. 지정환 신부는 이 과정에서 마을 사람들과 함께 임실치즈 협동조합을 세웠고 목표했던 치즈 생산을 이루자 대가 없이 치즈공장을 주민 협동조합으로 변경, 운영권 및 소유권을 조합에 전부 넘겼다.

지정환 신부 빈소는 전주시 덕진구 서노송동 천주교 중앙성당에 마련됐다. 천주교 전주교구는 16일 오전 전주 중앙성당에서 장례미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정환 신부 장지는 전주시 치명자산 성직자 묘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성서 들고 인증샷 찍은 트럼프에 미 종교계 ‘격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강압적 체포과정에서 숨지자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 전역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한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