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이자 국회의원 불미스러운 일? 문희상 의장 저혈당 쇼크

입력 Apr 25, 2019 06:43 AM KST

# 임이자 국회의원

ytn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임이자 국회의원이 24일 오후 성추행 의혹 제기에 대한 자신의 소견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임이자 국회의원이 24일 오후 성추행 의혹 제기에 대한 자신의 소견을 밝혔다. 임이자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까지 의회 독주, 집권 여당과 현 정권의 독재를 막고자 누구보다 앞장서서 투쟁해왔다. 항상 최선봉이 저의 자리였고, 그렇게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다"며 "오늘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며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이슈화 된 언론 등 제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며, "지금 수 많은 분들께서 저에 대한 걱정과 응원을 해주고 계십니다. 뜨거운 눈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개신교 전도사로 활동 중인 황교안 대표가 진두지휘 중인 자유한국당의 성추행을 의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임이자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이라는 표현으로 문희상 의장과의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발생했음을 우회적으로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희상 의장 측은 임이자 의원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문희장 측은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성추행을 주장하는 것은 '자해공갈'이다"라고 반박했다. 문 의장은 몸싸움 끝에 저혈당 쇼크로 응급처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