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랑의교회 갱신그룹 "오정현 목사, 담임목사에서 내려 오라"
16일 <한겨레> 지면 광고 통해 오 목사·사랑의교회 규탄

입력 May 16, 2019 12:16 PM KST

sarang

(Photo : Ⓒ 한겨레)
사랑의교회 갱신그룹이 2019년 5월 16일자 <한겨레>에 지면광고를 내고 오정현 목사 퇴진을 요구했다.

사랑의교회 갱신그룹이 2019년 5월 16일자 <한겨레>에 지면광고를 내고 오정현 목사 퇴진을 요구했다.

'사랑의교회 갱신과 개혁을 위해 기도하는 성도들 일동'(아래 갱신그룹)은 이날 지면광고에서 대법원이 "오정현 목사는 예장합동 측 목사가 아니며, 2003년 10월 이뤄진 오 목사의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위임 결의 또한 법적 무효라는 사실을 확인해 줬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갱신그룹은 이어 헌당예배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와 관련, 대법원은 2016년 5월 "도로점용 허가는 임대와 유사해, 재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로 주민소송의 대상이 된다"며 행정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이어 이뤄진 파기환송 1·2심에서는 도로점용 허가 처분을 취소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현재 대법원 판단만 남은 상황인데, 대법원이 파기환송한 사건을 뒤집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 그럼에도 사랑의교회는 다음 달 1일 헌당예배를 예고했다.

이에 갱신그룹은 헌당예배가 "다시 한 번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고 사법부를 능멸하겠다는 선전포고이자 사회를 향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오 목사를 향해선 "더 이상 거짓과 불법으로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말고 국가와 사회에 가증하고 역겨운 악취를 풍기는 만행을 반복하지 말라"며 "교계를 마음대로 할 수 있던 것처럼 주민들의 권리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오만한 생각을 버리고 불법 점용한 땅을 원상복구해서 서초주민에게 되돌리고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오피니언

연재

사도 바울과 누가는 두 가지 종류의 방언을 말하고 있는가?(Ⅳ)

"인천 근교에 위치한 독립교회인 사랑침례교회(Charity Baptist Church)를 담임하는 정동수 목사는, KJV 영어성경을 한글로 번역하여 한글성경을 출판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신천지 김남희 "신천지 이만희 실체 폭로"

신천지 2인자로 불렸던 김남희씨의 신천지 실체 폭로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만희와 사실혼 관계에 있던 김남희씨는 한 때 신천지 후계 구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