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정수 구하라 응원 "견뎌내는 만큼 강해져"

입력 May 27, 2019 08:42 PM KST

# 한정수 구하라

hansjungsu
(Photo : ⓒ한정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한정수가 구하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 주목을 받고 있다. 한정수는 26일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힘내요. 견뎌내는 만큼 더 강해질 수 있어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배우 한정수가 구하라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 주목을 받고 있다. 한정수는 26일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힘내요. 견뎌내는 만큼 더 강해질 수 있어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구하라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고 적힌 메모장을 캡처해 올렸다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구하라는 이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으나 다행히 매니저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구하라는 지난해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폭행 사건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왔으며 최근에는 성형수술 논란에도 휩싸여 우울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의 2차 공판에 출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기독교자살예방센터 라이프호프(대표 조성돈)는 과거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생명을 살리는 한국교회'를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더 많은 교회가 생명존중과 자살예방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조성돈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자살에 대한 한국교회의 인식이 바뀌고 있다고 평가해 주목을 받았다. 조 대표는 "최근 자살을 어떻게 보고 유가족을 어떻게 돌봐야 하는지 묻는 교회가 많아지고 있다"면서 "목회자들이 먼저 설교문을 보내와 확인을 요청하는 등 설교에서도 자살과 생명에 대한 내용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