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비리의혹 연규홍 총장, 민주당 정치 아카데미 강연 논란
'민주화와 평화, 통일' 주제로 강연, 전라남도당 "잘 몰랐다" 해명

입력 Jul 15, 2019 09:36 AM KST

yeon

(Photo : Ⓒ 더불어민주당 전라남도당 )
금품수수·내부직원 사찰 의혹을 받고 있는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민주당 전라남도당이 주최한 '민주정치 아카데미'에서 강연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금품수수·내부직원 사찰 의혹을 받고 있는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12일 더불어민주당 전라남도당(위원장 서남석)이 주최한 '민주정치 아카데미'에서 강연자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한신대 학내 공동체는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 전라남도당은 민주정치 아카데미를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치 신인 및 활동가 발굴과 뉴리더 양성을 목적으로 진행되는 정치인 양성과정'으로 소개했다. 이번 아카데미는 6월 21일과 28일, 7월 5일과 12일 네 차례 열렸고, 박용진·우원식 의원, 김영미 동신대 교수, 박민서 목포대 총장 등이 강연을 맡았다.

이번 아카데미에서 연 총장은 아카데미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강연자로 나서 '민주화와 평화, 통일'을 주제로 강연했다.

현재 한신대는 비서실장을 지냈던 김아무개 목사의 연 총장 비리의혹 폭로로 내홍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한신 공동체는 연 총장의 행보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또 연 총장을 강사로 부른 민주당 전라남도당도 함께 비판했다.

한신대 재학생인 A씨는 "학생들이 총장 비리의혹을 바로잡겠다고 투쟁하고 있는 데 민주당이 왜 이러나"하고 의문을 제기했다.

B씨는 "적폐청산을 공약으로 내걸었던 민주당 전라남도당이 사학비리를 자행한 연 총장을 강사로 초빙한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에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때 한신대에서 강사로 재직했던 A 목사도 "정당이 표만 끌어 모을 생각만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전라남도당 측은 "잘 몰랐다"고 해명했다. 홍지영 대변인은 "강사는 특정인을 정하지 않고 내부논의를 거쳐 후보를 정해 접촉한다"라면서 "연 총장 관련 의혹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것 같다. 사실관계를 확인해 본 다음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성소수자가 죄인? 교회가 범한 성적 죄악부터 인식하라!

감리교단이 성소수자 축복을 문제 삼으며 이동환 목사를 교단 법정에 세웠는데요, 이번 일은 한국 보수 교회에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 정서를 다시금 불러 일으키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