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랑의교회, 대법 판결에도 공공도로 점용 허가 신청
조은희 서초구청장 발언으로 확인....우회 여론전도 벌여

입력 Dec 06, 2019 10:40 AM KST

sarang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가 대법원 판결에 계속해서 불복하고 있다.

사랑의교회는 서초구청에 공공도로 점용을 계속 허가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같은 사실은 조은희 서초구청장의 발언에서 확인됐다.

조 구청장은 4일 서초구의회에 출석해 "(사랑의교회가) ‘12월까지 점용 허가가 되어 있는데, 점용 허가를 계속해 달라'는 요구서를 보내 왔다"고 말했다.

사랑의교회 측 요구는 대법원 판결과 배치된다. 대법원은 "취소판결의 기속력에 따라 참가인인 사랑의교회에 대해 이 사건 도로 점용을 중지하고 원상회복할 것을 명령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행정대집행이나 이행강제금 부과 조치를 하는 등 이 사건 도로점용허가로 인한 위법상태를 제거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이미 서초구청 측은 대법원 판결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조 구청장은 대법원 판결 직후인 10월 "서초구는 지하점용 부분이 원상회복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원상복구명령을 내릴 예정"이란 입장을 내놓았다.

대법원 판결이 나기 전인 7월엔 "대법원 판단이 나오면 거기에 따라 적법한 절차에 따라서 또 법률적 자문을 얻어서 서초구청이 지혜롭게 이 부분에 대한 행정처분을 하도록 하겠고 또 그 각오를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사랑의교회 측 입장을 두둔하는 목소리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 법무법인 소망 소속 김채영 변호사는 5일 <국민일보> 기고문에서 "이번 판결에서 각 심급 법원이 대동소이한 취지로 판시한 바와 같이 원상회복이 부적당하거나 불가능한 상황이므로 원상회복 명령을 취할 가능성은 적다. 원상회복 명령을 한다 해도 그 불이행으로 인한 행정 대집행도 위와 같이 원상회복이 부적당하거나 불가능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초구청은 불가피하게 사랑의교회가 이 사건 도로 지하 부분을 포함한 교회부지 지하 부분에 설치된 예배당 등을 이용하면서 변상금 부과처분을 하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가능성이 크다. 그렇게 하는 것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해결 방법"이라고 결론지었다.

사랑의교회 측은 김 변호사의 기고문을 교회 홈페이지 '교회 현안 알림' 게시판에 걸어 놓았다. 사실상 우회적인 여론전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갱신그룹의 한 신도는 "바보 같은 짓"이라고 질타했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해야할 일 안하는 교회도 문제"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올해에도 어김없이 새생명축제를 진행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식은 달라졌다. 지난해처럼 교회 주차장이 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