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홀로
심광섭 전 감신대 교수

입력 Jan 15, 2020 11:21 PM KST
alone
(Photo : ⓒ심광섭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홀로 걸어가는 것이다.

홀로 걸어가는 것이다.
홀로 들어가는 것이다.
홀로 나오는 것이다
나 홀로다
일어서는 것도 나 홀로고 넘어지는 것도 나 홀로다
상 받는 것도 나 홀로고 벌 받는 것도 나 홀로다
출생의 순간부터 죽음의 순간에 이르기까지
모든 결정적인 순간에 나 홀로 서 있다, 나 홀로 걸어간다
부모는 홀로의 길을 걷기 위해 밟고 왔으며
자식은 홀로의 길을 열어주기 위해 메고 왔다
함께 있는 자(Mitdasein)
옆에 있는 자(Beisichsein)
안에 있는 자(Insichsein)
위에 있는 자(Übersichsein)
가까이 멀리 있는 자 모두
홀로 안에 수렴되고 홀로에게서 발산된다
홀로는 모래알이고 동시에 우주다

※ 이 글은 심광섭 목사(전 감신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본보는 앞서 필자의 동의를 얻어 신앙성찰에 도움이 되는 유의미한 글을 게재키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외부 필자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