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부, 종교계에 코로나 확산 방지 협조 요청

입력 Feb 05, 2020 07:12 PM KST
moo
(Photo : ⓒ문화체육관광부)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에 협조를 구했다.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에 협력을 구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PR) 소속 종교지도자들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는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겸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 원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이번 사태가 조기 종식돼 우리나라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종교계에서도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홍정 총무는 이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중국인 혹은 주변국에 대한 혐오로 비화되지 않도록 유의하고 이 질병을 거뜬히 이겨낼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종교계는 향후 종교집회, 행사 등을 개최할 때 철저한 예방조치를 통해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르네 지라르, 한국 사회에 준 코드, 질투와 욕망의 삼각형

"<질투사회>는 지라르와 관련된 정치, 경제와 관한 분야이다. 많은 사람들이 피로사회 등으로 사회의 모습을 규정하고 있는데, 지라르는 욕망과 질투로 사회를 규정하..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코로나 위기에 "발상의 전환" 당부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발상의 전환"을 당부했습니다. 22일 현재 대구,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환자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