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뉴스 뒤끝] '블랙리스트'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에서 일내다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문 수상, 한 때 어려움 겪기도

입력 Feb 10, 2020 03:50 PM KST

parasite

(Photo : ⓒ CNN)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세계 영화사의 쾌거다.

봉준호 감독이 기여코 일을 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기생충>은 현지시간 9일 오후 열린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연기 부문만 빼면 노른자위 부문을 휩쓴 셈이다. 한국어로 만든 영화가 세계적으로 가장 대중적이고 권위도 인정 받는 아카데미의 백미인 작품상을 수상했으니 말이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적은 <기생충> 이전엔 한 번도 없었다. 우리로서는 자부심을 가질만 하다.

작품상도 그렇지만 봉준호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점도 의미를 더한다. 감독상 후보의 면면을 살펴보자. <조커> 토드 필립스, < 1917 > 샘 멘데스, <아이리시맨> 마틴 스코세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헐리웃> 쿠엔틴 타란티노 등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개인적으론 토드 필립스나 샘 멘데스가 받을 것으로 보았다. 봉 감독의 연출력을 폄하해서가 아니다. 아카데미가 보수적이고 외국어 영화에 인색했다는 점 때문이었다. 토드 필립스는 <조커>에서 탄탄한 연출력을 과시했고 샘 맨데스는 <아메리칸 뷰티>, <로드 투 퍼디션> 등 아카데미 취향의 영화를 잘 만들었다. 하지만 오스카 트로피의 주인은 봉준호 감독이었다. 당대 최고의 감독을 제치고 우리나라 감독이 감독상을 받았으니, 뿌듯하기 그지 없다.

봉준호 감독은 이명박·박근혜 전 정권 시절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었다. 봉 감독 스스로 "많은 한국의 예술인들에게 깊은 상처를 준 악몽 같은 몇 년간"이라고 고백할 정도였다. 무엇보다 이명박·박근혜 전 정권은 봉 감독을 집중 감시했다. 이는 2018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 조사 및 제도개선 위원회'가 낸 보고서를 통해 확인된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이명박·박근혜 전 정권은 봉 감독의 대표작인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 등에 불온 딱지를 붙였다. 그 이유가 기막히다.

"반미 및 정부의 무능을 부각시키며 국민 의식을 좌경화한다" 영화 <괴물>

"공무원ㆍ경찰을 부패 무능한 비리 집단으로 묘사해 국민에게 부정적인 인식을 주입한다" 영화 <살인의 추억>

"시장경제를 부정하고 사회 저항 운동을 부추긴다." 영화 <설국열차>

뒷북이지만, 만약 보수정권이 여전히 존속하고 그래서 블랙리스트에 오른 예술인들을 차별하고 배제했다면? 아마 전국민이 열광한 아카데미 수상 소식은 없었을 것이다.

봉준호 감독에게 쏟아진 영예와 찬사는 힘든 시간을 견딘 데 따른 보상 아닐까?

봉 감독의 아카데미 수상 쾌거에 아낌 없는 박수를 보낸다.

오피니언

기고

츠빙글리 팩트체크 종교개혁사

"독일에서 만난 어떤 목사는 츠빙글리를 재세례파로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그만큼 츠빙글리는 제2의 종교개혁자, 개혁교회의 아버지로서 연구가 미비합니다. 특히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