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NCCK 찾아 ‘동문서답’
황 대표 12일 오후 첫 NCCK방문....불편한 심기 드러내기도

입력 Feb 13, 2020 10:38 AM KST

NCCK

(Photo : ⓒ 사진 출처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찾아 이홍정 총무와 면담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오후 보수 성향 연합체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진보성향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를 차례로 찾았다.

무엇보다 황 대표의 NCCK 방문은 주목을 끈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전 정권에서 총리로 있던 시절, 그리고 한국당 대표에 갓 취임한 시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등 보수 성향 연합체만 찾았을 뿐 NCCK는 찾지 않았다.

이번 황 대표의 방문은 종로 출마와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황 대표는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이낙연 전 총리와 맞붙게 됐다.

이번 선거에서 패배할 경우, 황 대표는 대표직은 물론 정치인으로서 입지도 위태로워진다. 더구나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은 한국당과 결별을 선언한 상태다. 따라서 황 대표의 NCCK 방문은 개신교 지지세력 확보를 위한 행보로 보인다.

그러나 황 대표는 이홍정 총무를 만난 자리에서 엉뚱한 말을 늘어 놓았다. 황 대표는 "목회자가 통합을 이끌어 가는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 교회의 역할이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이 총무는 "교계의 특정 세력이 전체집단화 하는 과정에서 한국교회의 정치참여가 도마에 올라와 있다. 개신교의 사회적 신뢰도가 추락하는 상황이 염려스럽다"고 맞받았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진영이 나뉘는 건 바람직 하지 않다. 국민중심, 하나님 중심으로 가자"고 답했다.

그럼에도 이 총무는 작심한 듯 발언을 이어 나갔다. 이 총무의 말이다.

"정치인들이 저희 사무실을 찾아올 때마다 공히 말씀 드린 내용이 있다. 먼저 세월호를 통해 우리가 반추해온 생명안전이 정책의 우선순위가 되어야 한다. 두 번째 우리가 촛불시위를 통해 사회적 변혁을 경험하는 과정 속에 있다. 촛불시위에서 끌어올린 주권재민 가치가 민주사회 이끄는 주된 가치가 되어야 한다. 세 번째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로 남과 북이 자주적으로 공조해서 평화를 이뤄나가는 길을 모색해 나갔으면 한다."

이 총무의 말을 들은 황 대표는 "교회가 균형을 잘 찾아서 우리사회에서 리더로서의 모습을 찾는 게 중요한 것 같다"며 회동을 끝냈다. 이 말은 결국 이 총무의 발언이 편향돼 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 총무와의 회동에서 불편함을 느꼈는지, 황 대표의 표정은 다소 굳어 있었다.

황 대표가 NCCK에서 보인 행보는 그의 신앙관이 진보 성향의 개신교와 일치하지 않음을 시사한다. 황 대표는 첫 현장행보에선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80년 무슨 사태'라고 했다가 역사인식이 부족하다는 질타를 받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