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형석 교수, "국민이 직접 선출한 문 대통령 믿고 싶었다"

입력 Feb 17, 2020 01:26 AM KST
kimhyungsuk
(Photo : ⓒ사진= 베리타스 DB)
▲101세 철학자 김형석 명예교수

교리로 고착화된 기독교계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던 기독교계의지성인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최근 한 일간지에 시종일관 현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칼럼글을 올렸다. 그는 "정권욕의 울타리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노무현 정권이 그러했듯이 잘못된 진보정부는 남기는 바 없이 끝나게 된다"면서 문재인 정권에 쓴소리를 했다.

김 교수는 지난 14일 동아일보에 낸 '문재인 정권, 무엇을 남기려고 하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임기 5년 동안에 주어진 과업은 제한적이다. 그러나 대한민국 헌법의 이념과 방향을 바꾼다면 그 폐해는 너무 심각해진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이 글에서 먼저 "국민이 직접 선출한 문 대통령은 믿고 싶었다. 촛불 혁명의 뜻을 따라 나라다운 나라를 약속했고, 국민의 복지와 안정은 물론 분열됐던 국민의 상처를 치유하는 협치와 통합의 정치를 선언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임기 절반이 지난 지금 생각이 있는 국민의 대다수는 대통령의 정책발언을 믿지 않는다"며 "취임사에서 약속했던 내용들과 상반되는 정치를 해왔고 앞으로도 내 길을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엇이 그런 결과를 초래했는가. 자유민주주의를 갈망하는 국민의 요청보다는 정권을 유지, 연장하려는 정권욕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적폐청산도 지금까지의 결과로 보면 네 편과 내 편을 가르는 사회지도층의 대립을 가중시켰다"고 했다.

아울러 "그런 분열을 해결하는 최선의 방법은 애국적 목적을 위한 대화를 활용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현 정권은 싸워서 이기면 그것이 정의라는 투쟁논리를 거듭하고 있다. 심지어는 이해와 협력이 있는 공동체 안에서도 편 가르기를 하는 이념주의적 방법을 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대통령은 아메리카(미국)에 대해 'NO' 할 수 있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중국에 대해서 'NO'라고 말한 것은 듣지 못했다"며 "북한의 동포를 위하며 통일을 원한다면 김정은에 대해 '아니'라고 말할 신념도 있어야 한다. 인간 모두의 존엄성을 위한 지도자의 의무인 것"이라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내가 걸어가야 하는 길

"욕심 중 하나가 사람 욕심이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욕심이 무슨 문제가 될 수 있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람에 대한 욕심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다른 동기가 숨..

많이 본 기사

"교회, 기본과 원칙에서 멀어져 비리의 온상 돼"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다. 본지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오늘의 현실을 진단하고 시급한 개혁 과제가 무엇인지를 살펴보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