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교인 수 5천 넘으면 사임"
교회 30개로 '완전한' 분립..."프랜차이즈 할 생각 없어"

입력 Feb 23, 2020 10:46 PM KST
leechansu
(Photo :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설교 영상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교인 수가 5천명이 넘으면 사임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 목사는 23일 주일예배 설교를 통해 '1만 성도 파송운동'의 로드맵을 설명하며 향후 "30개 교회로 분립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교인 수가 5천명이 넘으면 사임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 목사는 23일 주일예배 설교를 통해 '1만 성도 파송운동'의 로드맵을 설명하며 향후 "30개 교회로 분립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목사는 당회의 결정임을 전제하며 "지금 20개 교구인데 올 연말까지 과도기적으로 그 수를 30개로 늘린다. 그리고 내년 연말 30개 교회로 분립하게 된다"며 "프랜차이즈 같은 것은 하지 않는다. (교회 간판에)'우리'라는 말을 쓰지 못하게 하고, 관여도 안 한다. 완전한 독립"이라고 했다.

이어 "30개 교회 담임목사는 15명은 우리 교회 부목사 중에 세우고 나머지 15명은 외부에서 추천을 받아 영성과 인격을 갖춘 좋은 분들을 세울 예정"이라며 "분당우리교회는 주일 출석 5천명 이하로 줄어드는게 목표"라고 했다.

이 목사는 "제가 걸림돌이 되면 어쩌나 하는 고민을 했다. '강제 안식년'이라고 이름을 정해봤다. 최대 1년 정도 (분당우리교회에서)없어질 것"이라며 "그리고 복귀하는 날 기준으로 그 1년 뒤까지 5천명 이하로 숫자가 줄지 않으면, 사임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어떤 것도 강제로 하지 않는다. 모든 건 여러분의 자유"라며 "30개 교회로 가기 싫다면 동네 작은 교회로 가시면 된다. 이도 저도 싫다면 그냥 남으면 된다. 5천명 이하가 되지 않으면 사임하겠다는 것도 제 자유로 하나님께 드린 약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올 연말까지 30개 교회 담임목사를 잘 세우고 과도기를 거쳐서 모든 성도가 자유함으로 잘 일어나리라고 확신한다. 그게 교회"라고 했다.

7년 전 이 목사가 선언한 '1만 성도 파송운동'과 관련해 '드림센터'의 교회 및 사회 화원 약속에 대해선 "이미 착수에 들어갔다"며 "이것이 단순한 이벤트가 아미라 무브먼트가 되길 원한다. 처음엔 건물을 팔아 기증할 생각이었지만 그렇게 1회성으로 끝나는 걸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목사는 "사회법에 너무 좋은 게 있다. 건물을 기증할 때 기증자가 정관을 만들어 줄 수 있다. 그럼 기증받는 단체나 개인은 그런 용도로만 써야한다는 것"이라며 "다음세대를 살리는 데 이 건물이 쓰이길 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세대'를 네 가지로 분류했는데, △목회자 청년 △기독교 청년 △비기독교 청년 △장애인 청년이다. 드림센터를 기증하되 이들을 위한 건물로만 쓰일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이 목사는 "'1만 성도 파송운동'의 정신은 자기 스스로를 귀하기 여기지 않는 세례요한의 정신"이라며 "분당우리교회를 너무 귀하겨 여기지 말라. 그것은 단지 복음의 껍데기에 불과하다. 분당우리교회가 날마다 비워질 때 여기에 하나님의 채움이 일어날 줄 믿는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아무리 보아도 비정상이었다"며 "미자립교회가 그렇게 많다는 한국교회에서 분당우리교회에만 교인들이 몰려드는 건 건강하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