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손봉호 자문위원장 거취 논란 관련 기윤실 공식 입장 표명
24일 입장문 내고 사퇴의사 철회....논란 지핀 정주채 목사 책임 불가피

입력 Feb 24, 2020 01:56 PM KST
sonbongho
(Photo : ⓒ베리타스 DB)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이 홍정길 목사에게 보낸 공개서신, 그리고 자문위원인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의 거취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기윤실인 24일 낸 입장문에서 홍 목사에게 보낸 공개편지는 "의도와 달리 기윤실이 특정 이념이나 정파를 지지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고, 이렇게 될 경우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에서 윤리적인 문제와 싸워야 할 기윤실의 정체성과 신뢰도에 손상을 줄 우려가 있음에 대해 손봉호 자문위원장과 기윤실 관계자들의 좌담의 자리에서 공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념이나 정파든 이를 복음보다 더 우선시하는 것은 우상숭배임을 밝히며, 또 한국교회가 이념에 치우치지 않고 예수님의 말씀에 기초한 윤리적 삶을 살아 한국 사회 안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도록 돕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 손봉호 자문위원장과 이사회, 상임집행위원회는 그 역할을 더욱 충실히 감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손봉호 명예교수의 자문위원직은 유지하겠다고 밝힌 셈이다. 기윤실이 공식 입장을 밝히면서 손 명예교수의 거취논란은 정리됐지만, 당초 논란을 지핀 정주채 목사는 경솔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내가 걸어가야 하는 길

"욕심 중 하나가 사람 욕심이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욕심이 무슨 문제가 될 수 있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람에 대한 욕심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다른 동기가 숨..

많이 본 기사

"교회, 기본과 원칙에서 멀어져 비리의 온상 돼"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다. 본지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오늘의 현실을 진단하고 시급한 개혁 과제가 무엇인지를 살펴보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