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손봉호 자문위원장 거취 논란 관련 기윤실 공식 입장 표명
24일 입장문 내고 사퇴의사 철회....논란 지핀 정주채 목사 책임 불가피

입력 Feb 24, 2020 01:56 PM KST
sonbongho
(Photo : ⓒ베리타스 DB)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이 홍정길 목사에게 보낸 공개서신, 그리고 자문위원인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의 거취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기윤실인 24일 낸 입장문에서 홍 목사에게 보낸 공개편지는 "의도와 달리 기윤실이 특정 이념이나 정파를 지지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고, 이렇게 될 경우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에서 윤리적인 문제와 싸워야 할 기윤실의 정체성과 신뢰도에 손상을 줄 우려가 있음에 대해 손봉호 자문위원장과 기윤실 관계자들의 좌담의 자리에서 공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념이나 정파든 이를 복음보다 더 우선시하는 것은 우상숭배임을 밝히며, 또 한국교회가 이념에 치우치지 않고 예수님의 말씀에 기초한 윤리적 삶을 살아 한국 사회 안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도록 돕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위해 손봉호 자문위원장과 이사회, 상임집행위원회는 그 역할을 더욱 충실히 감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손봉호 명예교수의 자문위원직은 유지하겠다고 밝힌 셈이다. 기윤실이 공식 입장을 밝히면서 손 명예교수의 거취논란은 정리됐지만, 당초 논란을 지핀 정주채 목사는 경솔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적절한 기회

"최근에 시진핑이 중국 교회를 더욱 핍박했다. 집단으로, 전체로 모이지 못할 만큼 압력을 행사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교회가 더 작은 단위로밖에 모일 수 없는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