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CNN 김정은 위독설 제기...수술 문제로 심각한 상태

입력 Apr 21, 2020 02:21 PM KST
cnn
(Photo : ⓒCNN 보도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재 수술 실패로 심각한 위험에 처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며 CNN이 21일(현지시간) 김정은 위독설을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재 수술 실패로 심각한 위험에 처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며 CNN이 21일(현지시간) 김정은 위독설을 보도했다.

CNN은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 행사에 불참했으며, 이로 인해 그의 건강을 둘러싸고 수많은 추측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2년 집권 이후 김 위원장은 단 한 번도 북한 내 최대 명절인 이 행사에 빠진 적이 없었으나 이번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 같은 보도에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전반적 사안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추가로) 답변 드릴 내용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최근 북한 내부 소식통으로부터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김 씨 일가의 전용 병원인 평안북도 묘향산 지구 내 향산 진료소에서 심혈관 수술을 받고, 인근 향산 별장에 머물며 의료진의 진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시술에 평양 김만유 병원 담당외과 의사가 직접 집도했으며, 이후 김 위원장의 상태가 호전됐지만 상태가 다시 위중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몇몇 대북 소식통은 김정은이 중태에 빠짐에 따라 북한 권력의 지각 변동을 저마다 전망하며 나서고 있다. 그 중에서도 북한 군부 실세 보다는 당분간 같은 백두혈통인 김정은 동생 김여정을 내세워 지배 체제 안정을 도모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한 상황이다.

오피니언

기고

수련회 신학

"오늘 날 '복음으로 돌아가자!'고 해도 무언가 계속 헛물을 켜는 느낌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종종, 우리가 또 다시 갈라디아서 3:13의 '대속의 십자가'에서 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