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 신속히 해명하라"
기윤실, 정의연 회계부실 의혹 등 성실 답변 촉구

입력 May 22, 2020 08:24 AM KST
 womman_01
(Photo : ⓒ사진=지유석 기자))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지난해 마지막 수요시위가 열리던 모습. 참가자들은 세상을 떠난 피해할머니들의 사진을 들고 그들을 추모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은 2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문제제기로 시작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회계부실 의혹과 관련해 "안성 쉼터 매입과 매각, 윤미향 당선인 개인 계좌 후원금 모금 등 개인 비리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윤 당선인에 신속하고 성실한 답변을 촉구했다.

기윤실은 이날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당선인은 정확하고 신속한 해명을 통해 위안부 인권 운동의 대의를 지켜야한다'는 성명을 내고 "(윤미향 당선인이)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실수를 인정하고 있어 많은 부분이 해소되고 있으나 일부 해명은 기부금 관리 및 출연 기관의 설명과 맞지 않아 여전히 의혹이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일본군 위안부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며 여성의 인권을 신장하기 위해 수고해왔던 '위안부 인권 운동'이 큰 상처를 입고 있다"며 "'위안부 인권 운동'이 국가마저 외면했던 문제를 피해자·활동가·시민들이 손잡고 지난 30년 동안 여러 어려움을 딛고 국제적 지지를 얻으면서 지금까지 온 것임을 생각할 때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연과 윤 당선인은 외부 회계 감사를 받겠다는 약속을 서둘러 실시하여 관련 의혹들을 조속히 해소해야 할 것"이라며 "그래서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고 책임져야 할 부분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지난 30년 동안 모든 것을 바쳐 수고하고 일구어 낸 '위안부 인권 운동'을 지키는 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기윤실은 "아울러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회계부실과 비리 관련 의혹을 계기 삼아 그동안 진행해온 위안부 인권 운동의 의미와 성과를 부정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이제 18명밖에 남지 않았다. 그들이 생존해 있는 동안 일본군 위안부 사건의 문제를 푸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이용수 할머니가 많은 오해를 받으면서 문제를 제기한 것도 바로 이 이유 때문일 것이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이번 논란에 대해 신속히 조치하고 의혹을 보다 정확하고 투명하게 해소할 때 국민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밝히고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아내는 일에 더 온전히 마음을 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과학을 왜곡하는 성서는 절대적 권위 아니다!(스압주의)

"인간이 만든 종교의 기능과 의미는 사람들이 이러한 인간의 궁극적인 질문들을 자유하게 스스로 생각하고 깨달으면서 삶의 힘과 용기와 희망을 얻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