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더 이상의 무력적 대응행동 일어나선 안돼"
4개 위원회,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 호소문' 발표

입력 Jun 18, 2020 06:28 AM KST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NCCK)는 17일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후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남북관계를 우려하며 "더 이상의 무력적 대응행동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NCCK 4개 위원회(신학위원회, 여성위원회, 정의·평화위원회, 화해·통일위원회)는 이날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한반도에서 모든 전쟁행위의 가능성을 없애야 한다는 점에서 판문점 선언과 평양 선언, 남북간의 군사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현재의 전쟁상태에 대해 조속히 종전이 선언되어야 하고, 한반도 평화를 온전히 정착시킬 초석이 될 평화협정을 맺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해 당사국들 사이에, 특히 북미 사이에 대화가 재개되고 관계가 정상화 되어야 한다"면서 "남과 북은 국제 사회와 외부로부터 오는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상호간의 신뢰와 소통, 교류와 협력을 위한 공간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교회를 향해 "우리는 여전히 평화와 화해의 길로 충분히 돌아서지 못했음을 알고 있다"며 "아직도 미워하고 정죄하고 혐오할 대상을 찾고, 그렇게 누군가를 악마화하고 배제함으로써 안도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이제는 변화되어야 한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어떻게 성서가 "사회악의 근원"이 될 수 있나?

"기독교를 전세계에 퍼뜨린 서구의 역사를 신중하게 살펴보면, 교회는 성서를 문자적으로 인용하여 부인할 수 없는 고통, 공포, 피와 죽음의 흔적을 남겼다. 또한 교..

많이 본 기사

오늘부터 교회 소모임 금지 어길 시 벌금 300만원

정부의 강화된 방역조치에 의하면 교회는 10일 저녁 6시부터 정규예배 외의 모든 모임과 행사가 금지된다. 이를 어길 시 교회에 개인에 벌금 300만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