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부, 교회 소모임 금지 행정조치 해제 시사
"종교시설 집단감염 사례 크게 줄어"

입력 Jul 20, 2020 08:44 AM KST
park
(Photo : ⓒ보건복지부 제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부가 최근 시행한 교회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와 관련한 행정조치를 조만간 해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개신교 보수파가 '종교 탄압'을 이유로 고소·고발 조치 등 강경 대응 방침을 보이고 있는 데다 우려했던 교회 관련 지역발생 감염이 낮아진 데 따른 판단으로 보인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주말에도 교회를 비롯한 많은 종교시설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종교행사와 소모임을 자제해 주셨다. 최근 종교시설에서의 집단감염 사례가 크게 줄어든 것도 이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지금처럼 위험도가 낮은 상태가 유지된다면 교회에 대한 행정조치를 조만간 해제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종교시설에서도 지금까지처럼 잘 협조해서 소모임이나 공동식사 등을 하지 말고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주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극우 신앙’ 충만한 신도, 편견 조장하는 담임목사

8월 첫째주를 폭우 가운데 맞이했습니다. 폭우 가운데 두 가지 일이 뉴스거리가 됐는데요, 공교롭게도 김상현 대표와 이재훈 목사는 온누리교회와 관련을 맺고 있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