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손원영 교수 “학교 돌아가 신학적 과제 수행할 것”
손 교수 복직 촉구 대회·신간 <연꽃십자가> 출판기념회 열려

입력 Jul 20, 2020 05:03 PM KST

SON
(Photo : 손원영 교수 제공 )
20일 오후 복직이 지연되고 있는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의 복직촉구대회가 열렸다.

손원영교수대책위, 예술목회연구원, 한국기독자교수협의회, 한국문화신학회, 한국여성신학회, 한국기독교윤리학회는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기념홀에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복직 촉구대회를 열었다.

서울기독대 이사회는 4월 손 교수의 복직을 결정했지만, 학교 측과 협력교단인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그교협)는 손 교수가 학교 정체성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강단 복귀를 막고 있다. 특히 그교협은 손 교수가 사찰에서 설교한 점을 문제 삼고 있다.

손 교수는 인사말에서 "2017년 개운사 불당회복을 위한 모금운동을 해 우상숭배에 해당하는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특히 훼불 사건으로 괴로워하는 개운사 주지인 여승의 얼굴에서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보았다라고 말한 이유로, 해방 신학자요 종교다원주의신학자요 자유주의신학자란 죄목으로 교수에게 있어 사형에 해 당하는 ‘파면'이라는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 심지어 지금은 절에 가서 ‘예수보살' 이란 설교를 했다는 이유로 그교협과 한기총의 공식적 이단이 됐다. 이 모두는 제가 하나님의 고통에 좀 더 예민하게 사유한 문화신학자·예술신학자요, 또 종교평화학자였기 때문에 겪었던 일들"이라고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마치 예수께서 예루살렘의 변방인 베들레헴에서 태어나시고 또 변방인 갈릴리에서 복음을 전하셨던 것처럼, 저 역시 변방인 서울기독대로 다시 돌아가서 지금까지 해 왔던 신학적 작업을 계속해야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저를 그곳으로 보내셨기 때문"이라면서 복직 의지를 재확인했다.

손 교수는 또 "1993년부터 2020년 현 재까지 27년 동안 개신교인에 의해 저질러진 훼불 사건은 총 407건이 있었다. 그런데 개운사 불당회복을 위한 모금 운동 이후 지금까지 개신교인에 의한 훼불 사건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개인적으로 착한 일을 한 적이 별로 없는데, 부끄럽게도 정말로 모처럼 착한 일을 한번은 했구나 라는 보람을 갖게 됐다"고 고백했다.

손 교수 복직 촉구대회는 <연꽃십자가> 출판기념회와 함께 열렸다. 이 책 <연꽃십자가>는 개운사 훼불 사건에 사과하고 모금 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파면 당한 손원영 교수가 벌여 온 ‘종교평화의 길'과 징계 철회를 위한 노력의 과정, 이어진 법정 공방과 그 과정 내내 종교인, 학계 인사들, 시민사회 단체에서 전개된 토론회 발표문, 지지 성명과 관련 담론들을 모아 낸 책이다.

허호익 전 대전신학대 교수는 손 교수의 사찰 설교와 관련 "손 교수의 사찰에서 행한 설교가 이단으로 정죄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그 내용을 살펴보았다. 전 그의 설교가 기독교적 입장에서 불교에서 가르치는 6가지 보살행을 누구보다도 철저히 시행한 분이 예수라는 것을 비교종교학적 방법으로 불교도들에게 전한 ‘호교론적(護敎論的)' 설교라고 확인했다"라며 "손 교수에 대해 이단 시비하는 이들이 그의 설교 전 문을 꼭 읽어 보셨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10)

"고린도라는 도시는 극심한 사치와 성적인 일탈과 부도덕과 방탕으로 매우 오염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코린티아조마이(corintiazomai)라는 말이 생겼는데, "사치스럽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