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수입 많고 교육정도 높고 나이 적을 수록 비종교성 짙어
유럽 대륙 세속화 심화...GDP 높은 나라 중 미국 유일하게 종교성 높아

입력 Jul 22, 2020 08:07 AM KST
pp
(Photo : ⓒPew Research Center)
▲20일 미국의 Pew Research Center에서 세계 34개 국가에서 38,426명을 상대로 종교 의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20일 미국의 Pew Research Center에서 발표한 종교 의식 설문 조사 결과 개발 도상국 사람들은 대체로 종교적 경향이 있으며 종교가 그들의 삶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선진국에 사는 사람들 보다 신에 대한 믿음을 더 필요로 했다. 반면 경제 수준이 높고 교육 수준이 높으며 나이가 적을수록 비종교적 경향을 보였다.

세계 34개 국가에서 38,426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종교적 준수에 차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설문에 응한 국가 전체의 평균 62%는 종교가 그들의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응답한 반면 61%는 신이 그들의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응답했다. 또 53%는 기도에 대해 동일하게 응답한다고 했다.

유럽 ​​연합에서 조사 된 13개 국가 중 신에 대한 믿음을 도덕성에 밀접하게 연관시킨 나라 사람들은 그리스(53%), 불가리아(50%), 슬로바키아(45%) 순이었다. 상당수 유럽 대륙의 많은 국가에서는 스웨덴 9 %, 체코 14 %, 프랑스 15 %를 포함해 하나님을 도덕적으로 믿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유럽 대륙의 세속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대조적으로 인도네시아와 필리핀(각각 96%)에서 조사된 거의 모든 사람들은 신에 대한 믿음과 좋은 가치를 갖는 것 사이의 연관성을 이끌어 냈다. 인도의 거의 8 분의 1(79%)도 같은 응답을 했다.

그러나 동아시아에서 한국인들은 이 질문에 다소 분열된 입장을 보였는데 53%는 필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46%는 필요 없다고 응답했다. 한국에서는 특히 노인의 64%가 신에 대한 믿음이 도덕성과 관련이 있다는 입장을 취했는데 특정 정치 성향도 영향을 미쳤다. 이 밖에 일본에서는 39%가 호주에서는 19 %가 도덕적이고 훌륭한 가치를 위해 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GDP가 낮을수록 신이 필요 하다는 사람들이 많았던 반면 GDP가 높을수록 신이 필요 없다고 하는 사람들이 대체로 많았다. GDP가 높은 나라 중 신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나라는 미국(44%) 뿐이었다. 전체적으로 연수입이 많을수록, 교육정도가 높을수록, 그리고 연령별로는 나이가 적을수록 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이 많았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극우 신앙’ 충만한 신도, 편견 조장하는 담임목사

8월 첫째주를 폭우 가운데 맞이했습니다. 폭우 가운데 두 가지 일이 뉴스거리가 됐는데요, 공교롭게도 김상현 대표와 이재훈 목사는 온누리교회와 관련을 맺고 있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