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천지 이만희 구속...방역활동 방해·횡령 혐의
"고령에 지병 있지만 수감생활 곤란할 정도로 보이진 않아"

입력 Aug 01, 2020 10:18 AM KST
shincheonji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신천지 이만희씨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정부의 방역활동 방해와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신천지 이만희(89)씨가 1일 새벽 구속됐다. 전날 수원지법 이명철 영장전담판사는 이만희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범죄사실에 대해 일부 다툼의 여지가 있으나, 일정 부분 혐의가 소명됐다"면서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발견되며, 종교단체 내 피의자 지위 등에 비춰볼 향후 추가적인 증거인멸의 염려를 배제하기 어렵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건강상 우려에 대해서는 "고령에 지병이 있지만, 수감생활이 현저히 곤란할 정도라고 보이지는 않는다"고 했다.

이 판사는 전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8시간 30분에 걸쳐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으며 법원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날 새벽까지 수원구치소에서 결과를 지켜보던 이만희씨는 그대로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10)

"고린도라는 도시는 극심한 사치와 성적인 일탈과 부도덕과 방탕으로 매우 오염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코린티아조마이(corintiazomai)라는 말이 생겼는데, "사치스럽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