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사의 표명

입력 Aug 22, 2020 08:44 AM KST
jeon
(Photo : ⓒ사진 = 이활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인 전광훈 목사가 한기총 대표회장직 사의를 표명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인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직 사의를 표명했다. 전 목사는 지난 5월 법원에 의해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정지 판단을 받은 바 있다.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대변인이었던 이은재 목사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전 목사의 육성을 공개하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전 목사는 "저는 그동안 한기총 대표회장으로서 정관에 따라 애국운동과 부흥운동을 위해서 온 힘을 바쳐왔으나, 불미스럽게도 외부 불순자들의 강력한 테러로 고난당하고 있다"며 "현 상태로는 대표회장직을 감당하기가 너무 힘들기에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21일 밤 8시 40분경부터 22일 새벽 1시경까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 교회 내 PC 등에 저장된 교인 관련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