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총 김태영 회장, 방역 위한 정부·교회 협의체 제안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서 밝혀

입력 Aug 27, 2020 06:42 PM KST
moon
(Photo : ⓒ청와대 제공)
▲한국교회총연합회 김태영 공동회장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의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정부·교회 간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교회 지도자 16명이 참석했다.

한국교회총연합회 김태영 공동회장이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19 방역의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정부·교회 간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교회 지도자 16명이 참석했다.

김태영 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교회 예배자 중에서 감염자가 많이 나오게 돼서 참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방역을 위해 노심초사하시는 대통령님과 정부 관계자들,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의료진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드리며 모든 환자들도 빠른 쾌유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회장은 "대통령님과 언론이 기독교의 특수성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며 "기독교의 구조는 피라미드식 구조와 중앙집권적인 상하 구조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방역과 경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부와 교회의 협력기구를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통해 방역 인증 제도를 통해 현장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하고, 집회 인원을 교회 좌석 수에 따라 유연성 있게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세부내용으로 덧붙여 설명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 대응이)일방통행식이어서는 안 된다"며 김태영 공동대표회장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기독교만이 아니라 여러 종교들도 함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 발언에서 "예배가 기독교계에서 생명 같은 것이라는 점을 잘 안다"며 "비대면 예배나 다른 방식이 교회와 교인에게 곤혹감을 주는 것,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 확진자의 상당수가 교회에서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신앙을 표현하는 행위, 예배하는 행위는 최대한 국가가 보호해야 하지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규제할 수 있도록 감염병예방법상 제도화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독교 폭력을 없애려면

"한국 기독교인들의 95퍼센트 이상이 근본주의 기독교인들로서 기독교만 진리를 독점하고 있다고 믿고 이웃 종교에 대해서는 알아볼 필요도 대화할 필요도 없다고 보..

많이 본 기사

횡령 혐의 징역형 받은 서울기독대 직원 A 씨, 항소 기각돼

교비 횡령 혐의로 징역 8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서울기독대 교직원 A 씨의 항소가 기각됐습니다. A 씨 측은 채무변제를 위해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