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복직결정에도 학교 측 ‘모르쇠’
교직원·일부 보직교수 손 교수 출근저지, 기독자교수협 규탄 논평 내기도

입력 Sep 01, 2020 12:30 PM KST

so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서울기독대 협력교단인 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가 각 교회에 공문을 보내 손원영 교수 재임용에 반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자 손 교수는 6일 오전 서울기독대 앞에서 복직 촉구 1인 시위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6월 18일 기자회견 당시 손원영 교수.

개운사 훼불사건에 사과하고 모금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파면 당했던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는 지난 달 24일 이사회의 재임용 통보로 복직이 결정됐다.

하지만 손 교수는 1주일째 학교 측의 저지로 연구실 조차 출입하지 못하고 있다. 손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학교 교직원과 보직교수들이 복직을 막고 있다고 알리는 중이다.

이러자 한국기독자교수협의회(회장 김은규)는 1일 학교 측의 처사에 항의하는 논평을 냈다. 기독자교수협은 논평에서 "종교간 대화와 평화가 세계적인 추세임에도, 서울기독대학은 진부하고 폐기되어야 할 낡은 신학적 잣대를 내세워, 손 교수를 복직하라는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고, 연구실 출근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학교 측에 손 교수의 즉각적인 복직과 연구활동 보장, 재임용 통보 이행 등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 관계자는 "정식 공문을 보내면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우리가 겪고 있는 퍼펙트 스톰은 교회나 사회나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온 방식, 다시 말해 우리의 교회에 대한 이해, 사회에 대한 이해, 인간에 대한 이해, 이웃과 타..

많이 본 기사

벌거벗은 세습교회

3년 전 MS교회가 세습하면서 한국 장로교회와 개신교회는 세상에 웃음거리가 되었다. 벌거벗은 채 3년을 살다가 코로나사태를 맞이했다. 그래도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