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전신학교, 인사전횡·입시비리 이어 학교 이전 문제로 내홍
대전신대 비대위 8일 기자회견 갖고 “축소 이전은 폐교 수순” 비판

입력 Sep 09, 2020 09:25 AM KST

daejeon

(Photo : © 대전신대 비대위 제공)
8일 오전 '대전신학대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아래 대전신대 비대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축소 이전에 반대입장을 밝혔다.

전임 총장의 인사전횡, 입시비리 의혹 등 내홍을 겪은 대전신학대학교(총장 김영권)가 이번엔 학교 이전 문제로 다시 한 번 갈등에 휩싸이는 양상이다.

지난 8월 이 학교 이사회가 현재 학교 부지를 매각해 축소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사회가 부지 매각과 이전 추진으로 내세우는 명분은 학생수 감소와 이에 따른 등록금 수입 감소로 인한 재정난, 그리고 일부 교수들의 욕심과 비협조로 인한 구조조정 실패 등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8일 오전 '대전신학대 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아래 대전신대 비대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축소 이전에 반대입장을 밝혔다. 대전신대 비대위는 그러면서 이전계획 백지화와 대안을 진지하게 논의할 공동의회 소집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8월 31일엔 '대전신학대 축소이전반대 및 정상화 추진위원회 준비위원회'(아래 준비위)가 꾸려졌다.

준비위는 "2014년부터 시작된 교내 갈등이 대화와 화합이 아닌 비난과 보복으로 발전할 뿐 선하게 열매를 맺지 못하고 깊은 상처로 이어지고 있으며 학생수와 수익 감소로 인한 엄청난 부채와 임금체불 행정과 , 인력의 공백상태를 초래하여 학교의 존폐를 논의해야 하는 비참한 상황에 이르게 한 이사회에 의해 내려진 마지막 방법으로 ‘축소운영과 학교 캠퍼스의 이전 이라는 ' 최악의 길을 선택하고 컨설팅을 하고 현장을 방문하는 등 사실상 이미 추진 중"이라면서 "문제는 이러한 중대한 일이 능력과 책임감 심지어 도덕성조차 함량미달인 이사회와 들러리같은 혁신추진위원회라는 전체를 대표하거나 법적 책임질 수 없는 기관에서 형식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이사회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축소 운영이라기보다는 해체를 지향하고 있으며 자동적으로, 폐교가 눈앞에 예정되어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캠퍼스 이전 계획 백지화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7월 임기를 마친 김아무개 전 이사장은 9일 오전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학교 이전 계획 추진 사실을 인정했다.

김 전 이사장은 "학교 이전은 학생수 감소에 따른 등록금 수입 급감에 더해 2017년 즈음부터 누적됐던 교직원 체불임금 지급에 따른 재정난 해소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면서 "학교 이전은 혁신위를 꾸리고 정당한 논의과정을 거쳐 결정된 사안이다. 학교 이전 반대하는 이들은 평소 관심이 없다가 이전에 반대하는 일부 교수들의 말만 듣고 나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껍질을 벗는다는 것

"지난 한 주간 동안도 평안하게 지내셨는지요? 코로나 블루니 코로나 레드니 하는 말들이 널리 유통되는 시대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찾아오는 영혼의 질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