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코로나 이후 뉴노멀 목회를 상상하다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교회를 상상하다』 출간기념 컨퍼런스

입력 Oct 09, 2020 08:42 AM KST
kimuenhye
(Photo : ⓒ유튜브 영상 화면 갈무리)
▲'코로나 이후 뉴노멀 목회를 상상하다'라는 제목으로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교회를 상상하다』(대한기독교서회) 출간기념 컨퍼런스가 지난 8일 서울 신문로 새문안교회서 열렸다. 김은혜 교수(장신대)가 발표하고 있는 모습.

'코로나 이후 뉴노멀 목회를 상상하다'라는 제목으로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교회를 상상하다』(대한기독교서회) 출간기념 컨퍼런스가 지난 8일 서울 신문로 새문안교회서 열렸다. 컨퍼런스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이날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은혜 교수(장신대)는 '언택트 시대의 관계적 목회 가능성'이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목회는 기본적으로 얼굴을 맞대며 접촉하고 만나면서 성도를 돌보아야 하는데 비대면 온라인 예배를 통해서 인격적이고 영적인 목회가 얼마나 가능한가"라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가 잊지 않아야 할 것은 팬데믹 시기에도 하나님은 이 세계를 사랑으로 돌보시고 우리의 예배를 받으시며 하나님의 은총 속에 세계의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다는 것"이라며 "보이지 않는 세계가 우리의 실재임을 믿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도들의 일상의 변화는 성도의 신앙의 변화를 수반한다"며 "이제 대면과 비대면이라는 비생산적 논쟁을 접고 목회자들은 새로운 시대에도 변함 없이 주의 몸 된 교회를 세워나갈 수 있는 길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목회자들은 어떤 미래가 펼쳐지든지 하나님의 통치에 대한 깊은 신뢰로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목회 네트워크를 준비하고, 내 양을 먹이라는 주님의 부탁을 충성스럽게 수행하면서, 잃은 양 한 마리를 애타게 찾으시는 주님의 마음으로 영적 위기를 변화로 이끌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발제자 황성은 목사는 '뉴노멀 시대 목회를 위한 교회 체질 변화'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코로나19는 길며 언제 끝날지 모른다.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기도 어렵다. 그렇다면 교회는 적응을 해야 한다"며 "코로나19라는 이 상황을 어떻게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한국교회가 가지고 있는 큰 문제 중 하나는 먼저 율법적인 것으로, 대표적인 것이 주일이 안식일화 되었다는 점"이라며 "안식일 중심의 예배자에서 삶의 예배자로, 즉 주일이 안식일이 되어 버린 한국교회가 주 7일이 주일이 될 수 있는 변화의 기회로 우리가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여기에는 예배시간의 변화, 예배형식의 변화를 들 수 있다"고 했다.

또 "두 번째, 심방 중심의 목회에서 교육 목회로의 전환"이라며 "심방에 대한 거부감이 더 커져가는 상황을 교구 목회 형식의 변화의 기회로 사용해야 한다. 첫째는 교구의 재편과 함께 교구담당 교역자들의 위치 및 역할의 변화이며 둘째, 다양한 올라인(온라인과 오프라인) 교육을 위한 준비"라고 했다.

끝으로 "세 번째는 오프라인 교구와 함께 온라인 교구로의 침착한 변화이다. 여기서 침착한 변화라고 한 이유는 굉장한 신학적 논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며 "먼저는 온라인 교회(사이버교회, 랜선교회 등)에 대한 신학적 논의와 교회의 수용 둘째, 온라인 플랫폼과 온라인 헌금 체계의 변화"라고 했다.

이 밖에도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윤영훈 교수(성결대), 이민형 교수(연세대), 박은호 목사(정릉교회) 등이 각각 △온라인 공간에서 실험하는 새로운 교회 △가정에서 성전을 실현하기 △겉멋을 버리고 다시 출발하는 목회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오피니언

기고

성경이 말하는 방언(13)

"어떤 기도원 원장은 "개(犬)도 방언을 하는데,.... 방언도 못하는 주제에,....."라는 막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한국에서 목회하는 어떤 부흥사 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