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월드비전 회장상에 유지태·김효진·한혜진·기성용·박미선

입력 Oct 21, 2020 07:27 PM KST
worldvisoin
(Photo : ⓒ월드비전 제공)
▲(왼쪽부터)배우 박상원, 박정아, 유지태,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 배우 이광기, 정애리,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양학선, 정석문 아나운서.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지난 19일, 백범 김구 기념관 컨벤션홀에서 7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100명 규모 내의 월드비전 친선·홍보대사 등 귀빈이 참석한 가운데, 월드비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월드비전의 70주년 역사를 담은 영상과 양호승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을 알린 이번 기념식에는 박노훈 이사장·유관 단체장·교계, 학계, 기업 관계자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참석해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나눴다.

이날 지난 30년간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해 온 배우 김혜자와 후원 10주년을 맞은 박정아·이광기에게 기념패를,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정애리·박상원 친선대사에겐 '국제총재 특별상'을 전했다. 또한 2011년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지태와 2008년부터 월드비전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김효진, 부부가 함께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한혜진·기성용 부부와 개그우먼 박미선 홍보대사에게는 한국월드비전 회장상을 전달했다.

이 밖에 2008년부터 번역봉사를 해온 김영자(45년생) 봉사자, 1992년부터 현재까지 후원을 해온 동시에 2005년부터 봉사를 해온 최병길(54년생) 후원자에겐 오랜 기간 꾸준한 봉사와 나눔에 대한 노고를 치하하며 '서울시의회의장상'을 수여했다. 또한 유년기 시절부터 월드비전으로부터 후원을 받아 올림픽 체조 금메달리스트의 꿈을 이루고 현재는 '꿈꾸는아이들 꿈멘토'로 활동 중인 양학선 선수는 '한국월드비전 회장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월드비전의 다양한 사업에 동참해온 기업과 교회, 기관에도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창립 70주년을 맞아 오는 22일 국내 위기아동지원 사업의 성과를 돌아보고 방향성을 제시하는 국내성과포럼 '위기에서 꿈으로'도 온라인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잘되고 싶은가?" 성공으로 장사하는 교회

"잘되고 싶은가?" "좋은 리더가 되고 싶습니까" "나 만나는 사람 100% 복 받는다" 얼핏보면 여느 리더십 세미나에서 나올 만한 강좌 제목이지만 실상은 어느 교회의 설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