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자수첩] 공교회성 무색케 한 동남노회 임원진 인선
친명성 일색 임원진, ‘이해충돌’·‘공교회성 부정’ 면에서 심각

입력 Oct 28, 2020 09:04 PM KST

ms

(Photo : ⓒ 교회개혁평신도연합 정상규 대표 제공)
27일 경기도 하남 새노래명성교회에서 열린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 정기노회는 새 임원진을 꾸렸다. 그런데 새 임원진은 친명성 인사 일색이다.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동남노회가 27일 정기노회를 열고 새임원진을 꾸렸다. 그런데 임원진의 면면은 명성교회 세습에 찬성하는 인사 일색이다.

신임 손왕재 노회장(갈릴리교회)은 언론 기고를 통해 명성교회 세습의 근거가 된 수습안을 노골적으로 지지했다. 손 노회장은 지난 5월 예장통합 계열 인터넷 매체에 "총회수습안과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안은 우리 노회가 더 이상 과거의 상처와 아픔에 발목 잡지 말고 성장과 성숙의 길을 가라는 의미"라고 적었다.

명성교회 관련 인사도 임원이 됐다. 명성교회 이강오 장로는 장로 부노회장 자리를 꿰찼다. 노회 회계가 장로 부회장에 오르는 관례상 이 장로의 장로 부노회장 ‘영전'은 이례적이다. 여기에 C 임원은 명성교회 부목사 출신이다.

이뿐만 아니다. 지난 2018년 동남노회 재판국은 직전 김수원 노회장을 면직·출교 했었다. 당시 재판국장이었던 남삼욱 목사는 이번에 동남노회 부회록서기에 임명됐다. 당시 재판국 주심이었던 P 장로도 임원진에 이름을 올렸다.

P 장로는 명성교회 세습에 우호적인 모 매체 기고문에서 "특별히 잔잔한 호수 즉 한국교회에 돌을 던져 풍파를 일으킨 김동호 목사와 김수원 목사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깨달으시기를 바라고, 또 소신도 없이 지연,학연,혈연,인간관계, 그리고 일을 만들어 자신의 존재감을 나타내려고 김동호씨와 김수원씨에게 심정적으로 부화뇌동한 자들도 깨닫고 멈추고 회복하시기를 바란다"고 적기까지 했다.

이렇게 볼 때 동남노회는 '명성노회'라 해도 이상할 게 없다. 노회가 목회자 임명권을 행사한다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이번 동남노회 임원진 인선은 명성교회 세습을 기정사실화하기 위한 수순일 가능성도 높다.

개교회에 장악당한 노회, 그야말로 '사상 초유'

동남노회 임원진 구성은 두 가지 면에서 심각하다. 먼저 '이해충돌'이다. 특정 교회의 이해관계에 우호적인 인사가 노회 요직을 차지한 건 상식과 어긋난다.

두 번째 '공교회성 부정'이다. 노회는 엄연히 장로교단의 공조직이다. 공조직이 지교회의 이해관계를 관철시키는 창구가 되는 건 안될 말이다. 이 같은 행태는 공교회성을 부정하는 심각한 행위다.

그럼에도 동남노회는 벌써부터 명성교회 세습을 당연시하는 분위기다. P 장로는 노회 현장에서 세습 반대 근거가 된 예장통합 교단 헌법 28조 6항을 폐지해야 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현재 명성교회 임시당회장을 맡고 있는 유아무개 목사는 김하나 목사가 2021년 1월 1일 복귀한다고 못박았다.(유 목사의 자격은 논란거리다)

현장을 지켜본 활동가 A 씨는 "명성 측은 세상의 부끄러움이나 수치를 아예 모르는 것 같다. 이제는 정말 아무 것도 기대할 수 있는 것이 남아 있지 않다"고 개탄해 했다.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른 데에는 총회의 책임이 없지 않다. 아니, 총회가 문제의 씨앗을 뿌렸다는 게 사실에 부합한다. 여기서 말하는 문제의 씨앗은 명성교회 수습안이다. '법을 잠재하고' 수습안을 마련한 것 자체가 문제의 출발점이었다.

그런데 심각한 건 총회가 문제를 바로잡을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점이다. 이쯤되면 명성교회 세습 문제 해결에 미온적인 총회가 노회가 개교회에 휘둘리는 상황을 불러왔다고 해도 좋지 않을까?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18)

"고린도교회 교인들에게는 알려지지 않은 LT방언이라 할지라도, 그것이 알아들을 수 있는 말(intelligible language, 이해될 수 있는 언어)로 제대로 통역이 된다면 예언과 ..

많이 본 기사